Tue, September 22, 2020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1/06/20      기독

KAPC 뉴욕노회 신년감사예배



KAPC(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노회장 홍춘식목사)는 1월6일(월) 오전 11시 뉴욕새생명장로교회(담임 허윤준목사)에서 신년감사예배를 열었다.

김성국목사(부노회장)의 인도로 시작된 감사예배에서 이윤석목사는 “뉴욕노회가 신년감사예배를 드리게 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린다. 2020년에는 하나님의 소원을 마음에 품는 해가 되기를 바란다. 교회마다 새해 소원이 있을 줄 믿는다. 흡족한 사역이 되도록 복 내려 주시고 놀라웁게 쓰임 받는 모든 교회가 되도록 은혜를 베풀어 주시기 원한다”고 기도했다.

홍춘식목사는 사도행전 9장 15-16절을 인용한 ‘준비된 택한 그릇’이란 제목의 말씀을 통해 “사랑이 없는 삶은 잘못된 삶이다. 사도 바울은 하나님이 택한 그릇이다. 그가 쓴 서신은 너무나 귀하고 아름답다. 그의 말씀은 실생활에 바로 연결된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은 사도 바울을 통해 세상 끝까지 전파됐다”고 말했다.

홍목사는 이어 “하루하루 성령의 인도하심과 열매를 맺어야 한다. 바울은 성령 받고 나서 그는 녹아지고 또 녹아졌다. 그리고 예수를 전파하는 전도자가 됐다. 우리가 하는 것은 없다. 모두 성령의 인도하심대로다. 받은 달란트대로 하나님의 뜻이 있어 쓰임 받는 도구로 우리는 준비만 하면 된다”며 “어떤 경우에도 하나님만 의지해야 한다. 헌신하는 자는 우리가 되어야 한다. 새 해를 맞아 사도바울의 택함처럼 우리도 준비된 택한 그릇들이 되어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종들이 되기를 축원 한다‘고 말씀을 전했다.

말씀 후 이어진 합심통성기도 시간에는 참석자들 모두가 한 마음이 되어 김성국목사의 ‘주여’ 제창을 따라 ‘미국이 청교도의 정신을 회복하게 해 달라’, ‘어려움에 있는 대한민국을 불쌍히 여기시고 하나님께 맡겨 드린다. 대한민국이 믿음의 나라가 되게 해 달라’고 기도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장영춘목사와 김혜천목사의 건강회복을 위해 합심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고 예배 후 문종은목사의 식사기도 뒤에, 뉴욕새생명교회에서 준비한 오찬을 들며 교제를 나누었다. 오찬 후에는 임원들의 준비로 윷놀이가 계속됐고 시상식이 있었다. 마지막으로 찬양(여기에 모인 우리)을 부른 후 이규본목사의 폐회기도로 모든 순서가 끝났다.

이날 신년감사예배는 방정훈목사의 찬양에 이어 김성국목사의 인도로 찬송 28장, 신앙고백(사도신경), 기도, 성경봉독(정인수목사), 말씀, 광고, 합심기도, 찬송 348장, 손한권목사의 축도 등으로 진행됐다. 한편 노회는 3월10일(화) 제86회 정기노회를 개최하며 청원서를 2월18일(화)까지 서기에게 보내야한다고 광고했다. 또 총회(5월12일-15일·화-금)를 앞두고 1차 등록마감이 1월15일이라고 공표했다. 이날 노회에서는 미주크리스챤신문사(사장 김성국목사)가 발행한 ‘2020 미주한인교회주소록’과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총회 수첩이 배포됐다.



















 IMG_3089.JPG 
 20200106_110256.jpg 
 20200106_112447.jpg 
 20200106_112953.jpg 
 20200106_120509.jpg 
 20200106_121005.jpg 
 IMG_3075.JPG 
 IMG_3076.JPG 
 IMG_3082.JPG 
 IMG_3087.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204 -39 45th Rd. #2Fl. Bayside, NY 11361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