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 August 6, 2020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2/05/20      기독

이보교, 개정 공적 부조에 대한 공동 기자회견



이민자보호교회네트워크, 시민참여센터. 민권센터는 2월4일(화) 오전11시 시민참여센터에서 개정 공적 부조(Public Charge)에 관한 긴급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민 신청을 시도하는 신청인들의 정부 수혜 경력을 심사기준으로 삼으려는 개정 공적 부조(Public Charge) 규정의 실행을 오는 2월24일로 예고했다. 지난 해 처음 도입을 시도했다가 연방하위심급에서 잠정 중단시킨 조치를 최근 연방대법원이 기각하면서 취해진 조치다.

이로써 우려가 현실이 되었으며 정확한 시행 세칙이 발표되기 전부터 한인과 이민자 커뮤니티는 심각한 불안감에 시달리고 합법적으로 수령하던 정부 수혜마저 취소하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이민자의 인권을 보호하고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에 맞서 온 이민자보호교회네트워크 산하 뉴욕 태스크포스, 뉴저지 태스크포스, 시민참여센터, 민권센터는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연방대법원의 판결의 내용을 소상히 밝히고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의 사회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박동규 이민자보호법률대책위원장은 “공적 부조 개정은 연쇄적으로 이어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에서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되는 사항”이라며 “이민자 권익옹호 단체들은 향후 이민법률 상담 제공과 커뮤니티 차원의 저소득층 이민자 지원 방안을 여러 한인 단체들과 함께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차주범 민권센터 선임 컨설턴트는 “트럼프 대통령은 4년전과 마찬가지로 명확한 반이민 기조를 선거 전략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연방차원의 반 이민 공세에 대응하는 한편 금년도 선거에 적극 참여하여 이민자 커뮤니티의 목소리를 높이고 향후 새롭게 재편되는 정치권에서 이민 개혁이 다시 논의될 수 있도록 힘을 합쳐 싸우겠다“고 말했다.

조원태 뉴욕 이민자보호교회 태스크포스 위원장은 “오늘 이 자리에 위기 상황인 현실을 새로운 희망으로 바꿔내기 위한 의지를 동포사회에 피력하고자 대표적인 이민자 권익옹호 단체들이 한마음으로 함께 섰다”며 “교회가 연약한 사람들이 비빌 언덕이 될 수 있도록 성심으로 섬기겠다”고 말했다.

박재진 시민참여센터 이사는 “개정 공적 부조 규정 때문에 지레 겁먹은 한인과 이민자들이 합법적으로 수혜 가능한 혜택마저도 스스로 철회하며 본의 아니게 트럼프행정부의 이민자 커뮤니티 탄압 의도에 말려들고 있다”며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수혜 가능한 정부 혜택은 계속 유지해야 커뮤니티의 지속 가능한 삶의 질이 보존 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민자보호교회네트워크, 시민참여센터, 한인봉사단체협의회는 개정 공적 부조 규정에 관한 자세한 내용을 동포사회에 광범위하게 알리고자 긴급 설명회를 개최한다. 설명회에는 한인 동포 및 교계, 봉사단체 관계자 등 누구나 참석할 수 있고 이민자보호법률대책위원회의 최영수, 박동규변호사의 발제로 개정 규정에 대한 법적 정보를 제공하고 단체 및 교회에서 배포할 수 있는 안내서도 제공한다. 설명회는 오는 2월6일(목) 오후7시 후러싱제일교회(담임 김정호목사) 비전센터(38-24 149th St. Flushing, NY 11354)에서 열린다. 



 개정공적부조기자회견2.jpg 
 개정공적부조기자회견.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204 -39 45th Rd. #2Fl. Bayside, NY 11361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