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January 19, 2021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8/31/20      기독

프라미스교회 119명 임직 감사예배



임직자 장로11명협동장로 4권사 71안수집사 33명 총119명

"빛나고 든든한 기둥의 사명을 감당해 줄 것"

▶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철저히 준수



프라미스교회(이하 교회·담임 허연행목사)는 8월30일(주일) 오후4시 예루살렘성전에서 119명의 임직감사예배를 열었다. 이날 임직 받은 자는 장로11명, 협동장로 4명, 권사 71명, 안수집사 33명 등이다.

교회는 각 직분별로 후보들을 선정하고 지난 2월28일 직분자 투표를 위한 임시공동의회를 개최해 확정했다. 그리고 곧바로 코로나 사태가 발생했다. 교회는 온라인으로 교육과 시취 준비를 해 왔고 지난 8월21일 금요예배에서 헌신예배를 드린 후 뉴욕 주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지키며 이날 임직식을 가졌다.

담임 허연행목사는 “모든 감사와 영광을 하나님께 돌려드린다. 순서에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과 코비디19로 인해 참석하지 못하고 축전을 보내준 모든 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 코로나로 인해 식사 대접은 없고 기념품이 있으니 가져가 주시기 바란다”고 인사했다.

임식감사예배 1부 예배는 허연행목사의 사회, 핏 리처드슨목사(그레이스교회 담임)의 설교, 김영철목사의 헌금기도 등으로 진행됐다.

리처드슨목사는 요한계시록 3장1절을 인용한 ‘하나님의 집을 세우는 기둥들’이란 제목의 설교를 통해 “하나님은 우리를 아름답게 보신다. 여러분 임직자들은 하나님의 집을 위해 일하도록 세우셨다. 하나님은 우리의 필요를 채우시고 임직자들을 축복해 주실 것이다. 임직자들은 교회와 운명을 함께하는 빛나고 든든한 기둥의 사명을 감당해 줄 것”을 축원했다.

김영철목사는 헌금기도를 통해 “하나님께서 임직 받은 한 분, 한 분을 축복하여 은혜 베푸시기를 원한다. 성령의 단비를 내려 주시고 바친 예물들을 기뻐 받아 주시며 그들의 소원도 함께 들으시고 축복해 주시기 바란다”고 기도했다.

2부 임직식은 담임 허연행목사의 주관으로 교회가 임명하는 협동장로 4인의 취임식과 71명의 권사 임직식이 진행됐다.

허연행목사는 “여러분은 코로나 장로, 코로나 안수집사, 코로나 권사다. 그동안 코로나 사태로 인해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쳤다. 여러분의 수고를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AG한국총회 동북부지방회가 주관하는 장로, 안수집사 안수식은 이성달지방회장의 주관으로 계속됐다.

코로나 기간이므로 강단에는 최소 인원과 여러 파트로 나누어 등단해 안수자와 임직자들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준비됐다. 전통적으로 안수 후 악수례는 목례로 대신했고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임직식은 진행됐다.

이어진 3부 축하순서에는 김명옥목사(AG한국총회장)와 김성국목사(퀸즈장로교회 담임)가 축사했다.

김명옥목사는 “그리스도인은 있어야 할 곳에 있어야 하고 보여줄 것을 보여 주어야만 한다. 오늘 성령의 뜨거움을 잘 간직하기 바란다. 성경엔 축하가 없다.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들은 두렵고 떨리는 심정으로 직분을 감당했다. 가정법 미래를 적용한다. 여러분이 죽어 예수 앞에 섰을 때, 프라미스 DNA로 무조건 통과하는 모든 직분자들이 되길 축복한다”고 말했다.

김성국목사는 “여러분은 축하받아야만 한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일꾼이기 때문이다. 모든 직분자들은 장차 주님께로부터 받을 상급과 보상을 받게 되므로 죽도록 충성하기 바란다”며 “담임목사를 끝까지 동역하여 아굴라와 브리스길라, 디모데 같은 동역자들이 되라”고 축사했다.

계속된 권면의 시간에는 이광희목사(전 AG한국총회 총회장)가 권면을 통해 먼저 권사임직자들에게 “교인들과 목회자의 기도하는 가디언들이 되어야 한다”고 전했고 안수집사 임직자들에게는 “스데반 집사를 본받아 가는 곳마다 복음을 전하고 빌립을 본받아 성령의 인도하심으로 사역하는 안수집사들이 되라”고 말했다. 이어 장로임직자들에게는 “담임목사를 겸손하게 잘 보좌하는 장로가 되라”고 권면했다.

답사에 나선 강철웅 신임장로는 “그동안 가르쳐 주신 프라미스 다섯 가지 DNA를 명심하여 배운 대로 실천하며 하나님의 영광, 교회의 유익, 성도의 축복을 위하여 최선을 다해 달려 가겠다”며 “겸손, 순종, 협력, 솔선수범하는 충성된 일꾼으로 축복 40년, 섬김 40년의 프라미스교회를 위해 울고 웃으며 낮은 자리에서 열심을 다해 교회를 섬기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축도를 맡은 김남수 원로목사는 “오늘 임직을 받은 모든 임직자들을 축하한다”라는 짤막한 당부 후 축도로 모든 임직식이 끝났다.

이날 임직식은 가족과 성도들이 많이 참석할 대규모 임직식이었지만 사회적거리 두기를 적용하여 본당에는 임직자만 참석하고 가족들은 대부분 가정에서 유튜브 라이브 중계로 참여하여 영상을 통해 임직자들의 축복에 동참했다.

한편 이날 장로장립된 임직자는 강철웅, 김영환, 김인식, 김희진, 서현철, 유홍준, 이도경, 이학열, 장재원, 최영진, 허광무 씨 등이다. 협동장로 취임은 김성구, 선우영팔, 손명학, 이병을씨 등이다. 이외에 안수집사 임직자는 임광표씨 외 32명, 권사임직자는 이난태씨 외 70명이다.





























































































 IMG_8004.JPG 
 IMG_7987.JPG 
 IMG_8011.JPG 
 IMG_8020.JPG 
 IMG_8029.JPG 
 IMG_8036.JPG 
 IMG_7728.JPG 
 IMG_7744.JPG 
 IMG_7751.JPG 
 IMG_7760.JPG 
 IMG_7773.JPG 
 IMG_7782.JPG 
 IMG_7799.JPG 
 IMG_7802.JPG 
 IMG_7804.JPG 
 IMG_7808.JPG 
 IMG_7816.JPG 
 IMG_7825.JPG 
 IMG_7827.JPG 
 IMG_7834.JPG 
 IMG_7838.JPG 
 IMG_7845.JPG 
 IMG_7860.JPG 
 IMG_7861.JPG 
 IMG_7862.JPG 
 IMG_7863.JPG 
 IMG_7864.JPG 
 IMG_7870.JPG 
 IMG_7873.JPG 
 IMG_7876.JPG 
 IMG_7877.JPG 
 IMG_7878.JPG 
 IMG_7883.JPG 
 IMG_7892.JPG 
 IMG_7896.JPG 
 IMG_7908.JPG 
 IMG_7913.JPG 
 IMG_7916.JPG 
 IMG_7917.JPG 
 IMG_7922.JPG 
 IMG_7930.JPG 
 IMG_7937.JPG 
 IMG_7944.JPG 
 IMG_7969.JPG 
 IMG_7975.JPG 
 IMG_7985.JPG 
 IMG_7986.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204 -39 45th Rd. #2Fl. Bayside, NY 11361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