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 November 26, 2020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11/13/20      기독

뉴욕교협 제47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회장 문석호목사 이사장 이춘범장로 부회장 김희복목사 백달영장로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문석호목사)는 11월12일(목) 오전10시30분 뉴욕효신장로교회(문석호목사 시무)에서 제47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회장‧부회장 및 임‧실행위원과 제35대 이사장)을 열었다.

신임회장 문석호목사는 취임인사를 통해 “오늘 저는 제47대 회장에 취임하면서 먼저 교계의 현실을 속속들이 아시는 선배, 동료 목회자들께서 저를 이 자리에 서도록 기도와 격려로 성원해주신 것에 대하여 감사를 드린다. 또한 만만치 않은 목회 현실 중에서도 뉴욕교계를 위해 일하도록 배려해주신 뉴욕효신장로교회의 온 성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목사는 이어 “명성이나 지위를 바라지도 않고 저를 도와 함께 새로운 자세로 일하고자 마음을 모아주신 집행부의 임원들, 그리고 각 분야에서 수고하기를 위해 이름을 올려주신 많은 분들에게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며 “하나님의 일꾼으로 사심 없는 마음으로 맡은 바 소임을 다 할 수 있도록 함께 마음을 모아 주실 것을 부탁드리면서 하나님께는 영광, 여러분에겐 감사를 드린다”고 인사했다.

신임이사장 이춘범장로는 취임인사를 통해 “1980년에 장로가 됐고 1981년에 뉴욕교협 회계를 맡아 봉사했다. 그리고 40년 만에 다시 부름 받고 교협으로 돌아왔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교회가 많이 변했다. 모이지를 못하고 있다. 이런 때 새 시대와 새 환경에 적응하는 교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교협을 위해 봉사하겠다”고 인사했다.

지난 회기 회장 양민석목사는 이임사를 통해 “코로나 팬데믹 시대임에도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한 회기를 안정적으로 잘 마치게 해 주심을 감사드린다. 지난 회기는 임원과 실행위원들의 영적인 뭉침으로 잘 감당했다. 특별히 재정적 협력을 나누어 주신 모든 교회에도 감사드린다. 한 회기를 잘 마치게 해 주신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리며 코로나 회장은 물러간다”고 말했다.

1부 예배에서 대표기도를 한 김성국목사(장학분과위원장)는 “토기장이이신 주님께서 우리를 불러주심을 감사드린다. 시무예배와 취임식을 주님 앞에 올려드리니 이 자리에 오셔서 성령의 은혜로 충만하게 하시고 상처받은 뉴욕의 영혼들을 어루만져 희망으로 걸어가게 하는 새 회기의 교협이 되도록 은혜 베풀어 주시기를 바란다”고 기도했다.

이어서 방지각목사(증경회장)는 마태복음 20장 26-28절을 인용한 ‘섬기러 왔노라’란 제목의 말씀을 통해 “인자는 섬기러 왔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들의 대속물로 주셨다. 바울사도는 삶의 목적이 분명한 성공인이었다. 좋은 목적은 하나님께는 영광이요 남에게는 유익과 덕을 끼친다.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살아야 한다. 하나님의 섭리 속에 우리는 살고 있다”고 말했다.

방목사는 계속해 “섬김에는 신비가 있다. 이기심을 버려야 한다. 우리의 구원은 대속의 구원이다. 섬김의 복은 금세에는 여러 배, 내세에는 영생의 복을 내린다. 섬기는 자가 왕과 통치자가 된다. 코로나 바이러스 시대다. 건강 챙겨야 하는데 섬길 때 면역력이 높아진다. 성공과 행복자가 되려면 섬기는 자가 되면 된다. 교협은 섬기는 장소다. 거듭나는 교협이 되기를 축원한다”고 전했다.

제2부 시무식에서 이준성목사(뉴욕목사회회장)는 시무기도를 통해 “뉴욕교협을 사랑과 은혜로 인도하여주신 하나님께 감사와 찬양과 영광을 돌린다. 47회기 시무식을 통해 새 회장과 집행부와 모든 부서에 성령으로 함께하여 주시고 하나님 보시기에 아름다운 교협이 되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 충성하도록 축복하여 주시기를 원한다”고 기도했다.

이병홍목사(증경회장)는 “팬데믹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을 잘 감당하도록 해 주시고 하나님의 부르심을 상으로 알고 감사한 마음으로 충성할 수 있게 해 달라고”고 격려했다. 김재열목사(특별협력위원)는 격려사(영상)를 통해 “어려운 시기다. 새로 선출된 모든 분들이 특별한 은혜로 사명을 잘 감당하여 하나님께 영광 돌리기를 축하하고 격려한다”고 전했다.

천 환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증경총회장)는 “코로나로 모두가 어렵다. 교협 회장을 중심으로 일치하여 모든 일을 지혜‧경건‧사랑으로 이끌어 나가 큰 역사가 일어나길 바라며 축하한다”고 말했다. 김성길목사(시온소교회 원로‧전GMS이사장)는 “뉴욕교협의 새 회기 출발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교협이 되기를 원한다”고 축사했다. 소강석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장)는 “뉴욕의 가을하늘이 그립다. 뉴욕교계를 푸른 바다로 만드는 교협이 되어 모든 교회를 부흥하게 하는 놀라운 역사가 있기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축사했다. 이정환목사(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회장)는 “지난 46회기가 유종의 미를 마침에 축하한다. 어려운 때 새로 출발하는 새 회기가 사랑으로 섬기게 됨을 축하한다. 새 회장이 있는 효신교회를 축하한다”고 축사했다.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은 제1부 예배가 김희복목사(부회장)의 인도, 이주연권사(효신교회)의 피아노반주, 입례송(기뻐하며 경배하세), 예배의 부름, 찬송(영광의 왕께 다 경배하며), 김성국목사의 대표기도, 백달영장로(평신도부회장)의 성경봉독, 뉴욕효신장로교회 성가대의 찬양(은혜 아니면), 방지각목사의 말씀, 헌금(바이올린연주‧정은미선생‧예수로 나의 구주삼고), 이춘범장로(이사장)의 헌금기도, 찬송(온 세상 위하여), 신현택목사(증경회장)의 축도 등으로 진행됐다.

제2부 이‧취임식은 한기술목사(총무)의 사회로 이준성목사의 시무기도, 양민석목사의 이임사, 교협기인계, 이병홍목사와 김재열목사의 격려사, 천 환목사‧김성길목사‧소강석목사‧이정환목사의 축사, 문석호목사와 이춘범장로의 취임인사, 양군식강도사‧서혜영권사(효신교회)의 축가(축복하노라), 임원소개, 위촉장수여, 위촉패수여, 감사패증정(양민석목사‧손성대장로‧이창종목사‧문정웅목사‧김영호장로), 박시훈목사(서기)의 광고, 전희수목사(여성목회자협력분과위원장)의 폐회기도 등으로 모든 순서가 끝나고 참석자들은 신임회장이 준비한 도시락과 신임이사장이 준비한 선물을 받아 귀가했다. 



































































































 IMG_1752.JPG 
 IMG_1541.JPG 
 IMG_1697.JPG 
 IMG_1757.JPG 
 IMG_1767.JPG 
 IMG_1372.JPG 
 IMG_1389.JPG 
 IMG_1420.JPG 
 IMG_1424.JPG 
 IMG_1439.JPG 
 IMG_1454.JPG 
 IMG_1460.JPG 
 IMG_1474.JPG 
 IMG_1486.JPG 
 IMG_1499.JPG 
 IMG_1503.JPG 
 IMG_1507.JPG 
 IMG_1513.JPG 
 IMG_1518.JPG 
 IMG_1530.JPG 
 IMG_1531.JPG 
 IMG_1548.JPG 
 IMG_1551.JPG 
 IMG_1557.JPG 
 IMG_1561.JPG 
 IMG_1564.JPG 
 IMG_1570.JPG 
 IMG_1574.JPG 
 IMG_1589.JPG 
 IMG_1600.JPG 
 IMG_1616.JPG 
 IMG_1630.JPG 
 IMG_1639.JPG 
 IMG_1644.JPG 
 IMG_1650.JPG 
 IMG_1662.JPG 
 IMG_1668.JPG 
 IMG_1677.JPG 
 IMG_1683.JPG 
 IMG_1700.JPG 
 IMG_1709.JPG 
 IMG_1712.JPG 
 IMG_1732.JPG 
 IMG_1743.JPG 
 IMG_1762.JPG 
 IMG_1764.JPG 
 IMG_1777.JPG 
 IMG_1778.JPG 
 IMG_1790.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204 -39 45th Rd. #2Fl. Bayside, NY 11361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