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March 1, 2021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2/08/21      기독

이민자보호교회 전국 심포지엄



이민자보호교회(이하 이보교)는 2월4일(목) 저녁 7시(동부)‧6시(중부)‧4시(서부), 줌(Zoom)을 통해 ‘함께 걸어온 길, 함께 가야할 길‧이보교 네트워크 4년의 회고와 전망’이란 주제로 전국 심포지엄을 열었다. 심포지엄은 1부 여는 예배, 2부 심포지엄으로 진행됐다.

심포지엄 주최는 뉴욕‧뉴저지‧시카고‧커네티컷 이보교 네트워크였고 후원은 뉴욕‧뉴저지‧시카고 교협과 시민참여센터, 뉴욕한인봉사단체협의회, 민권센터, 뉴욕가정상담소, KCC한인동포회관, AWCA, 패밀리터치, 퀸즈YWCA, KA보이스, KAN_WIN등 총 14개의 단체가 후원했다.

이보교는 “심포지엄은 사전 등록자가 476명이었으며 78개 교회, 23개 시민단체와 기관, 5개의 신학교, 13개의 언론사, 미국의 22개주와 한국 등에서도 참여 신청을 해 주었다. 당일 심포지엄에는 400여명 이상이 들어왔고 줌 참여숫자는 351명(가족동반고려)이 참여했으며 3시간이 넘는 마지막 시간까지 300여명이 자리를 뜨지 않고 진지하게 심포지엄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보교는 이어 “이번 심포지엄의 목적은 첫째, 지난 4년 동안 반 이민정책 하에 고난 받는 이웃들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향후 4년간 달려갈 공동의 목표를 찾는 것이고 둘째, 어두운 세상을 향해 구체적인 대안이 있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며 셋째, 이보교 가치를 공유할 새로운 친구를 미 전역의 교회와 각 기관에서 만나 사랑의 네트워크를 만드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이보교는 또 “뉴욕에서 시카고를 거쳐 LA까지, 시애틀에서 텍사스를 거쳐 조지아까지, 수백 명의 목사와 성도들과 시민운동가와 변호사들이 모여 연약한 자를 위해 회의를 한 것은 미국 한인교회사 뿐만 아니라 한인 이민사에서도 유래를 찾을 수 없는 처음 있는 일이지 싶다”며 “심포지엄에서는 쫓겨나고 밀려난 이웃들을 돌보고 책임지려는 아름다운 모습들이 연출됐다”고 감사해 했다.

이보교는 계속해 “참석자들의 후기는 이구동성으로 ‘심포지엄이 배움터였다’는 것이었다. 이번 심포지엄의 의의는 첫째, 막다른 골목에 선 이웃에게 환대할 수 있는 공간을 확장했다는 것이며 둘째, 사회와 교회가 손을 맞잡고 살리는 일을 할 수 있다는 선례를 검증한 것이고 셋째, 참 교회되기의 일환으로 교회 갱신과 교회 일치를 창출할 선교의 새로움 패러다임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심포지엄 1부 여는 예배는 김대호목사(뉴저지이보교TF위원장)의 사회, 주인돈신부(시카고성공회한마음교회)의 기도, 루투워십(뉴욕Met Church)의 찬양, 김명래총무(UMC한인여선교회전국연합회)의 성경봉독(히브리서13장1-3절), 이태후목사(필라델피아빈민사역)의 ‘환대’라는 제목의 설교, 박인갑목사(새방주교회의 축도로 진행됐다.

2부 심포지엄은 강창훈목사(뉴욕이보교TF정책간사)의 사회로 시작돼 3개의 세션으로 계속됐다. 첫째 세션은 ‘하나님과 함께-From Surviving to Thriving’이란 주제로 김종대대표(Re'Generation)가 발제했고 신기성교수(헨리아펜젤라대학교수)와 노용환목사(로드아일랜드제일한인교회)가 논찬했다, 둘째 세션은 ‘이웃과 함께-이보교의 지난 활동과 전망’이란 주제로 주디장변호사(뉴저지이보교법률TF위원장)가 발제했고 최영수변호사(뉴욕이보교법률TF위원장)와 이창환변호사(시카고이보교TF위원)이 논찬했다. 셋째 세션은 ‘교회와 함께-이보교와 교회갱신의 가능성’이란 주제로 손태환목사(시카고이보교TF위원장)가 발제했고 윤명호목사(뉴저지이보교TF고문)와 조선형목사(시카고이보교TF위원)가 논찬했다.















 심포지엄 사진 6.png 
 심포지엄 사진 2.png 
 심포지엄 사진 3.png 
 심포지엄 사진 1.png 
 심포지엄 사진 4.png 
 심포지엄 사진 7.png 
 심포지엄 사진 5.png 
 심포지엄 포스터.pn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