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 June 22, 2017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1/03/16      기독

뉴욕기독교방송, 나눔의 집에 쉘터기금모금 15,000불 전달


나눔의집 박성원목사(좌)에게 후원금을 전달하는 문석진 목사(CBSN사장)

뉴욕기독교방송(사장 문석진 목사)는 한인 노숙인의 쉼터 나눔의 집(대표 박성원 목사) 쉘터 기금 모금을 위한 디너콘서트를 통해 모금한 15,000달러를 12월 30일 나눔의 집에 전달했다.

디너컨서트 준비위원회는 그레잇넥의 한 식당에서 최종 결산회의를 열고 나눔의집에 디너컨서트 행사 후원금과 함께 후원자명단, 후원약정자 명단 등을 전달했다.

후원금을 전달받은 나눔의 집 대표 박성원 목사는 "어려운 환경에 처한 노숙인들을 돕는 사랑의 손길은 나눔의집에 거처하는 노숙인들과 앞으로 이용하게 될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며 쉘터기금마련을 위해 앞장선 뉴욕기독교방송과 문석진 목사에게 감사를 표했다.

행사를 주관한 문석진 목사(뉴욕기독교방송 사장)은 "연말을 맞아 외롭고 소외된 노숙인들을 위한 나눔의집 쉘터기금마련 디너컨서트에 십시일반 동참해 준 교회와 목사님, 기업, 단체들에게 감사한다. 또한 적극적으로 협조해준 뉴욕일원의 TV, 신문, 인터넷신문 등의 미디어대표와 기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한다. 특히 이를 위해 앞장서서 일한 모든 스텝들의 수고와 헌신을 잊을 수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문 목사는 또 "노숙인을 돕는 일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이다. 디너컨서트에 300명 가까운 인원이 모이고 15000달러를 전달할 수 있게 된 것은 모두 기도의 열매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목사에 따르면 행사 준비위원회는 총13회 모여 기도하며 행사를 준비했고 방송 프로그램 <기도의동산>에 기도의 제목을 올리며 기도해왔다.   

나눔의 집 한 관계자는 디너컨서트 행사를 통한 나눔의 집의 홍보가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고 쉘터기금마련을 위한 시드머니가 마련된 만큼 쉘터 선정과 함께 후원모금활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디너컨서트 후원약정금을 전달하지 못한 교회와 단체들 또는 후원 희망자는 나눔의집에 체크를 보내면 된다.(후원문의 718-683-8884)

Payable to 'Nanoom House'
148-01 34 Ave Flushing NY 11354


총 13회의 준비위원회가 뉴욕기독교방송에서 모였다.
 KakaoTalk_20151230_190718358.jpg  (나눔의집 박성원목사(좌)에게 후원금을 전달하는 문석진 목사(CBSN사장))
 KakaoTalk_20160103_105208041-001.jpg  (총 13회의 준비위원회가 뉴욕기독교방송에서 모였다.)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2개)

  • 기독  
    01/05/16

    불경기이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나눔의집에 15000달러를 전달할 수 있게 된 것 하나님이 하신 일이고 열심히 수고한 모든 분들에게 준 선물이라고 생각합니다.

  • 이 추실 목사  
    01/05/16

    할렐루야! 수고 넘 많이 하셨습니다. 문 석진 목사님과 모든 스텦진과 운영 위원님들의 노고와 사랑의 열매를 대 뉴욕에서 충만히 거두게 하신 우리 아바 아버지께 감사 찬송 영광 존귀 올려드립니다. 합력하여 선을 이루어주신 예수님과 성령 하나님께 힘찬 박수를 올려드립니다.아울러 이제 온전한 쉘터를 마련해주신 우리 주님께서 귀한 나눔의 집을 말씀과 사랑으로 가득 채워주시고 때마다 시마다 영육의 필요한 모든 것을 충만히 채워주시길 간구 하오며, 나눔의 집 대표이신 박성원 목사님에게 무디 목사님의 '기도의 무릎'을 주셔서 거친 세파를 능히 헤치고 나눔의 집 성원들을 이끌고, 능히 천국문에 입성 시킬 수 있는 이 세기의 한 함장이 되도록 성령의 충만하신 기름부으심으로 영혼육의 강령함을 항상 덧입혀 주시옵기를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강청 기도 드립니다.

 1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