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October 25, 2021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7/01/21      기독

13회 커피브레이크 국제 컨퍼런스 성료



제13회 커피브레이크 국제 컨퍼런스가 ‘소망을 따르는 기쁨(Joy in Hope)’이란 주제로 지난 6월18일부터 26일까지 열렸다. 이번 컨퍼런스는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24년 만에 전 과정이 온라인으로 진행 되어 미주 지역뿐 아니라 14개국 180여개 교회, 총 411명이 참석했다.

컨퍼런스는 ‘데살로니가 전서’를 주제 본문으로 어느 해보다 다양한 강사진들이 20여개의 알찬 강좌로 진행했으며 참석자들은 59개의 소그룹으로 나뉜 성경 발견학습 모임을 통해 스스로 체험하고 배우는 자리가 되었다. 

온라인 컨퍼런스의 첫 열매는 평소 커피브레이크의 양육과 정보를 접하기 어려웠던 지역과 해외에서 물리적 거리와 국경을 넘어 함께 할 수 있었던 점이며 시간차이로 참여가 어려웠던 분들에게는 녹화영상의 다시보기가 제공되어 말 그대로 시간과 공간을 뛰어 넘은 말씀 잔치가 된 점이었다.

두번째 열매는 전도와 양육이라는 공통의 비전을 갖고 다른 지역과 국가에서 온 동역자들을 만나 서로에게 힘과 격려가 된 점이다. 소그룹의 성격상 사역에 참여해도 몇몇 사람만 만나게 되는데, 많은 지역과 국가에서 같은 사역을 하는 분들과의 만남으로 하늘나라의 확장에 쓰임 받는 비전을 갖게 된 분들이 의외로 많았다.

세번째 열매는 커피브레이크의 문화인 소통과 참여를 온라인 컨퍼런스에 반영하여 양육과 복음 전파에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한 것이다. 대부분의 온라인 행사가, 강사가 강의하는 One Way 형태의 Webinar를 선택하는 반면, 이번 커피브레이크 컨퍼런스는 400명이 넘는 인원이 Zoom meeting을 통해 Live 방식으로 진행하여 활발한 양방향소통이 이루어졌다.

준비위원회는 “컨퍼런스의 모든 참석자들은 59개의 소그룹으로 나뉘어 컨퍼런스 기간 앞뒤로 4-5회씩 만나며 스스로 참여하며 말씀 안에서 교제를 하였다.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아마추어 봉사자들만으로 기획하고 조직하여, 모든 것이 멈춘 듯 한 팬데믹 동안 더 멀리 더 많은 분들과 말씀과 복음을 나눌 인도자를 양육하도록 이끌어 주신 하나님께 찬양을 올려 드리고 감사한다”고 밝혔다.

커피브레이크는 올해로 사역 51년을 맞으며 현재 20여개의 나라에서 약 55개 교단이 참여하고 있는 ‘영혼구원을 위한 말씀 소그룹’사역이다. 커피브레이크 국제 컨퍼런스는 하나님께 경배와 찬양을 올려드리고 소그룹 사역자들을 준비시키며 서로를 격려, 연결시켜 우리 가정과 공동체가 변화되고 하나 되게 하는 목적으로 열리며 해마다 미국과 한국에서 돌아가며 개최되고 있다.





 KakaoTalk_20210629_172918122_02m.jpg 
 KakaoTalk_20210629_172918122_01 (1).jpg 
 KakaoTalk_20210629_172918122 (1).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