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October 25, 2021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9/29/21      기독

뉴욕효신장로교회, 이경섭동사목사 3대담임 청빙



뉴욕효신장로교회(담임 문석호목사)는 9월26일(주일) 제3대 담임목사 청빙을 위한 투표를 실시하여 현재 동사목사로 섬기고 있는 이경섭목사를 97.1%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투표는 제직 총 351명 중 208명이 참석했고 202명이 지지의사를 밝혔다.

이경섭 제3대 뉴욕효신장로교회 담임목사는 지난해 8월23일 이 교회 당회로부터 동사목사로 결의받은 후 중직자모임이 열린 30일 동사목사로 추대됐고, 다음주일인 9월6일자 주보에 동사목사로 공식 발표됐다.

뉴욕효신장로교회는 이경섭 목사를 현 담임인 문석호목사와 공동목회자로 세워 향후 1년 동안 사역을 감당할 예정이며, 문석호 담임목사는 1년 동안 안식년을 얻어 선교지 방문과 신학교 후학교육 및 영성공동체 훈련 등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경섭목사는 “긴 시간 함께하며 이끌어주신 문석호 담임목사님과 기쁜 마음으로 세워주신 성도님께 감사인사를 전한다. 솔직히 자신감보다는 두려움이 앞서지만 스스로를 깨어있도록 기도의 무릎으로 나아가겠다”며 “뉴욕효신장로교회에서 주신 거룩한 꿈을 위해 한 그루의 나무를 더 심고 한 걸음 더 나아가서 사람을 살리고 세상의 빛이 되며 주님의 백성을 위로하는 목회자가 되도록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

문석호목사는 “내년이 70세에 도달하지만, 교단법이나 교회법에는 어떠한 정년규정이 없는 것은 사실이나 자연스럽게 일반화되고 있는 은퇴연령을 따르면서도 동시에 하나님께서 제게 주신 바, 내 인생의 최고절정에서 행하고 싶고 이루고자 했던 것을 하고자 한다”며 “자연 속에서 땀흘려 일하는 것과 영성공동체를 통해 더불어 살아가는 철학을 실천하는 것, 선교지에 행복을 심어주는 것을 이루고자 한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이경섭목사는 총신대학교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이 학교 신학대학원을 나온 후 목회상담학을 다시 공부하고 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88년부터 부교역자로 사역을 시작한 그는 2002년 안양에 하늘의 빛 교회를 개척해 크게 성장시켰고 도서출판 AL2M 대표를 역임했다.

 효신.jpe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