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January 23, 2022    전자신문보기
한국사회

01/12/22      기독뉴스2

북 "극초음속 미사일 연속 발사 성공"...김정은 참관



북 "극초음속미사일 연속 발사 성공…김정은 참관" (사진출처=연합뉴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해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이번 발사를 '최종시험'이라고 밝혀 최대속도 마하 10, 사거리 1천㎞의 극초음속 미사일을 곧 실전 배치할 것으로 관측된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1월 11일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참관했다"면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에서 연속 성공(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발사된 미사일에서 분리된 극초음속 활공 비행전투부는 거리 600㎞계선에서부터 활공 재도약하며 초기발사 방위각으로부터 목표점 방위각에로 240㎞ 강한 선회기동을 수행해 1천㎞ 수역의 설정표적을 명중했다"고 보도했다.

즉 발사 후 600㎞ 지점에서 약 7m 길이의 활공비행체(HGV)가 분리되어 활강하면서 240㎞ 가량을 선회기동했다는 것이다. 선회기동은 요격미사일을 회피하는 활강 기동을 의미한다. 이 미사일은 최종적으로 1천㎞를 비행해 우리 군 당국이 밝힌 700여㎞보다 300㎞를 더 날았다.

이어 통신은 이번 시험발사를 '최종 시험발사'라고 밝히고 "시험발사는 개발된 극초음속 무기체계의 전반적인 기술적 특성들을 최종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면서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의 뛰어난 기동능력이 더욱 뚜렷이 확증됐다"고 전했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지난 5일 발사한 '원뿔형 탄두부'를 갖춘 미사일과 같은 기종이며, 지난해 9월 발사한 글라이더형과 형상이 다르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포물선 형태로 궤적을 그리며 낙하하는 일반 탄도미사일보다 요격이 더 어렵고,마하 10의 속도면 1분만에 서울 상공에 도달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시험발사에 앞서 국방과학원 원장으로부터 극초음속 미사일 무기체계에 대한 종합적인 설명을 듣고 "나라의 전략적인 군사력을 질량적으로,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우리 군대의 현대성을 제고하기 위한 투쟁에 더욱 박차를 가해나가야 한다"며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비상히 강화하기 위한 력사적인 성업에서 계속 훌륭한 성과들을 쟁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또 "국방력 발전 5개년계획의 핵심 5대 과업 중 가장 중요한 전략적 의의를 가지는 극초음속 무기개발 부문에서 대성공을 이룩한 미사일 연구부문 과학자, 기술자, 일군들과 해당 당조직들의 실천적 성과를 높이 평가하시고 당중앙위원회의 이름으로 특별감사를 주셨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9월과 지난 5일 발사 때는 참관하지 않았고, 이번 세 번째 발사 때 모습을 드러내 이 미사일이 최종 성공했음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은 자신의 전용차량 안에서 망원경으로 발사 장면을 관측했고, 이날 시험발사 현장에 김여정 당 부부장이 이례적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김 부부장은 조용원 당 조직비서와 함께 미사일의 비행궤적 등이 표시된 모니터 화면을 바라보는 김 위원장 옆에서 손뼉을 치며 기뻐하는 모습이 사진으로 포착됐다.

김 부부장이 선전선동부 부부장이라는 직책을 넘어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을 밀착 수행하면서 최측근 역할을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김 위원장은 이번 미사일 개발에 기여한 핵심 관계자들을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로 초청해 축하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날 시험발사 현장에는 당 중앙위원회 해당 부서 부부장들과 국방과학부문 지도간부들도 함께 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11일 오전 7시 27분께 내륙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으며, 비행거리는 700㎞ 이상, 최대 고도 약 60km, 최대 속도는 마하 10 내외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5일에도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화성-8형'(북한 극초음속 미사일 주장) 1발을 발사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03296_6003352_3741.jpe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