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February 26, 2024   
미주한인사회

03/28/22      kidoknews2

노년의 삶이 버거운 미국 속 한국인… 40%만이 “만족”

▶ UCLA팀 “아시아계 노인 삶 만족도 낮아… 한국계 최하위”

▶ 응답자 30%만 “사회·정서적으로 필요한 지원 받고있다”

미국에 거주하는 아시아계 노인들의 삶의 만족도가 다른 인종에 비해 크게 낮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아시아계 중에서도 한국인 고령층의 만족도가 최하위로 집계됐다.

28일 가정의학회(ABFM) 학술지에 게재된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UCLA) 연구팀의 '아시아계 미국 노인의 삶 만족도' 연구에 따르면, 자신의 삶에 만족감을 표한 아시아계 노인은 전체 표본의 54%에 불과했다.

이는 다른 인종의 평균 만족도 80%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치다.

이번 연구는 미국에서 주 단위로 실시되는 가장 큰 보건 조사인 2018년도 캘리포니아 보건 조사 자료를 기초로, 한국·중국·필리핀·베트남계 등을 포함한 65세 이상 노인 8천200명의 표본을 추출해 진행됐다.

연구 결과 사회·정서적으로 필요한 지원을 받고 있다고 응답한 아시아계 미국인도 전체의 56%에 그쳤다. 다른 인종의 경우 이 수치 역시 80%에 육박했다.

특히 나라별로는 한국계 노인들이 가장 큰 불만족을 표했다.

40%의 한국계 노인만이 자신의 삶에 만족한다고 응답, 베트남(47%), 중국(48%), 필리핀(77%)계에 밑돌았다.

사회·정서적으로 필요한 지원을 받고 있다고 답한 한국계 노령층은 30%에 불과, 한층 낮았다.

반면 중국계의 57%, 필리핀계 59%, 베트남계의 65%는 필요한 지원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연구를 주관한 리티 심카다 선임 연구원은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아시아계 노인들이 다른 인종보다 더 잘 살고 있다는 것은 잘못된 통념의 하나"라며 "이번 조사에서 그들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보다 잘 지내지 못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미주한국일보 제공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