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 May 22, 2024   
미주한인사회

04/09/22      kidoknews2

뉴욕·워싱턴DC서 다시 고개 드는 코로나…확진자 50% 이상↑


뉴욕 타임스스퀘어의 코로나19 검사장소[로이터=사진제공]

▶ 美 전체 확진자 다시 증가…펠로시 등 유명인사 감염도 잇따라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체로 정체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뉴욕시와 워싱턴DC 등 동부의 주요 대도시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자체 집계 결과 7일 기준 워싱턴DC의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2주 전보다 106%, 뉴욕시에서는 51% 각각 증가했다고 8일 보도했다.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대확산이 가라앉은 뒤 한동안 신규 확진자 수는 계속 감소세를 보였으나 전염성이 더 강한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인 BA.2가 새로운 우세종으로 떠오르면서 북동부를 중심으로 일부 지역에서 다시 증가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미국 전체로 봐도 확진자 수의 감소세가 멈췄다. 지난 3일 2만7천58명까지 내려갔던 미국의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7일 2만9천429명으로 소폭 증가했다.

50개 주(州) 가운데 뉴욕·로드아일랜드·알래스카·버몬트·콜로라도주 등에선 확진자가 다시 늘기 시작했다.

코로나19 확산 현상은 수치로만 나타나고 있지 않다.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 호아킨 카스트로 하원의원 등 유명 정치인·각료들이 최근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뉴욕 브로드웨이에선 세라 제시카 파커 부부와 대니얼 크레이그 등 저명한 배우들이 코로나19에 걸리면서 이들이 출연할 예정이던 '플라자 스위트', '맥베스' 등의 공연이 줄줄이 취소됐다.

코로나19의 재확산은 어느 정도 예견된 것이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지난 6일 "앞으로 몇 주에 걸쳐 (코로나19) 확진자가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이 같은 예측의 근거로 미국 코로나19 상황의 예고편 역할을 해온 영국 등 유럽에서 이미 재확산이 시작된 데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방역 규제가 대거 풀린 점, 백신의 면역 효과가 시간이 지나면 약화하는 점 등을 언급했다.

NYT는 점점 더 많은 사람이 코로나19 검사소를 찾는 대신 집에서 검사 키트로 자가검사를 하고 있지만 이렇게 나온 양성 판정 결과는 정부 집계에 잡히지 않는다는 점을 들어 현재의 통계가 실제 코로나19의 확산 양상을 제대로 반영하고 있지 않을 수 있다고도 지적했다.

미주한국일보 제공

 040922-2.jpg  (뉴욕 타임스스퀘어의 코로나19 검사장소[로이터=사진제공])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