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July 5, 2022    전자신문보기
한국사회

05/17/22      kidoknews2

차별금지법 반대 63.6%..."인권위 주장 설득력 잃어"


▲차별금지법 제정 찬반 여론조사 결과(사진출처=오피니언 코리아)

트랜스젠더 스포츠 경기 참가 90.3% 반대…"알수록 더 반대"

포괄적 차별금지법(이하 차별금지법) 제정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충분하다는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권위는 지난 4월 리얼미터에 의뢰한 여론조사에서 차별금지법에 동의하는 사람이 전체의 67.2%라며 차별금지법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11일 오피니언 코리아가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 여 1,0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63.6%가 차별금지법 제정에 반대했다.

조사를 의뢰한 진정한평등을바라며나쁜차별금지법을반대하는전국연합(진평연)은 "차별금지법의 구체적인 내용과 관련한 질문에서는 반대 비율이 더 높게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오피니언 코리아에 따르면 스스로 여성이라고 주장하는 남성이 여자 스포츠 경기에 참가하는 것에 대해서 응답자 90.3%가 반대했다. 

또 '스스로를 여성이라고 주장하는 남성이 남성의 생식기를 유지한 채 여성 화장실과 목욕탕을 사용해도 되는가'라는 질문에서 응답자 85.1%가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차별금지법 내용에 대한 인지 여부가 차별금지법 찬반에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차별금지법을 잘 알고 있다고 응답한 이들의 70%가 법 제정에 반대했다. 반면, 잘 모른다고 응답한 사람들의 17%는 반대했고 27%가 찬성했다. 

진평연은 "피상적인 여론조사만으로는 국민들의 차별금지법에 대한 의견을 제대로 파악할 수 없다"며 "인권위가 수박 겉핥기식의 여론조사를 근거로 사회적 합의가 이뤄졌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전인수식 해석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오피니언 코리아의 여론조사는 표본 오차가 95% 신뢰수준에 ±3.1%p였고, 지역, 성별, 연령 인구 비 례에 따른 가중치를 적용하였으며 구조화된 질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ARS) 조사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51722-2.jpg  (▲차별금지법 제정 찬반 여론조사 결과(사진출처=오피니언 코리아))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