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July 5, 2022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사회

05/20/22      kidoknews2

현대차, 조지아에 전기차 공장 설립

▶ 50억달러 투자 연간 30만대 생산…배터리셀 공장도 설립 계획

현대차 그룹은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생산 거점을 신설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에 맞춰 전격적으로 발표됐다.

현대차 그룹은 이날 공장 건설 부지인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 지역에서 조지아주 당국과 '전기차 전용 공장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차 그룹의 투자 규모는 49억3,000만달러이다.

협약식에는 현대차 장재훈 사장,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영상 인사말을 통해 "미국의 전기차 전용 생산 거점을 조지아에 마련하고 미국 고객을 위한 혁신적인 전기차를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계획에 따르면 현대차 그룹은 2025년 상반기 전기차 공장 가동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간다. 이 공장은 1183만㎡ 부지에 연간 3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를 갖출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생산·판매 확대를 위해 배터리 업체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배터리셀 공장도 설립하기로 했다. 배터리셀 공장은 현대차그룹 전기차 완성차 공장과 인접한 부지에 위치할 계획이다.

배터리 공장 설립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은 여러 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추후 확정할 방침이다. 

미주한국일보 제공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