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July 3, 2022    전자신문보기
한국교계

06/15/22      kidoknews2

"한국교회, 北에 인민병원 260곳 건립 추진"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기자간담회(사진출처=연합뉴스)

이영훈 목사 "북한서 요청, 평양심장병원 준공 뒤 진행할 것"

한국교회가 북한에 인민병원 260개를 짓는 프로젝트가 진행될 전망이다.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담임목사는 14일 "북한에 평양심장병원을 준공한 뒤로 북한 내 260개 군에 '인민병원'을 세워달라는 북측의 요청이 있다"며 "개신교계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민병원 짓는 일을 다음 프로젝트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목사는 이날 서울 도심 한 호텔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평양에 짓고 있는 가칭 '조용기 심장전문병원'(이하 평양심장병원)의 진행 상황을 설명하며 이같은 계획을 전했다.

그는 "북한 시골은 가장 열악한 게 병원과 약이 없다는 것"이라며 "북측이 보낸 서류에는 260개 군에 인민병원을 세우고, 필요한 의약품을 지원해달라는 요청이 담겼다"고 했다.

보건소보다 큰 작은 병원 형태로 지어지는 인민병원 1곳당 건립비용은 약 10만 달러다. 개신교계 차원에서 컨소시엄을 구성해 프로젝트로 추진하려는 이유다.

앞서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007년 북측과 협의를 거쳐 평양심장병원을 건립하기로 하고 그해 12월 착공에 들어갔다.

병원은 평양 중심부 약 2만㎡에 260개 병상을 갖춘 시설로 추진돼 왔다.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과 관련한 정부의 5·24 대북 제재 조치로 남북관계가 급속히 악화하며 사실상 공사가 멈춘 상태다.

하지만 최근 들어 공사 재개를 위한 분위기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요청에 따라 지난 2년간 1천500개 의료장비와 물품의 대북 반입을 검토했고, 작년 11월 마침내 반입을 승인했다.

공사가 재개되면 약 6개월간 내부 인테리어와 의료장비 설치 등을 거쳐 개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목사는 "1천500개가 넘는 모든 (의료·장비) 아이템에 대해서 미국 국무부가 검증해 허가가 나왔다"며 "심장병 의료장비 설치는 사마리안퍼스 재단이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평양심장병원은 앞으로 북한 상황에 따라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오는 10월 14일 세계오순절대회(PWC) 행사의 일부로 '세계평화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기도대성회'를 파주 평화누리공원에서 개최한다.

이 목사는 "전 세계 유일한 분단국가인 한반도의 남북 대치상황에서 긴장완화, 평화통일, 남북대화 촉구를 주제로 기도회를 연다"며 "평화통일 음악회도 함께 열 것"이라고 알렸다.

저작권자 ©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61522-2.jpg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기자간담회(사진출처=연합뉴스))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