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November 26, 2022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8/30/22      기독

좋은이웃되기 운동본부, 제7회 ‘한인사회의 백년대계’ 포럼



좋은이웃되기 운동(Good Neighboring Campaign www.GoodNeighboring.org)본부(본부장 박선근)는 9월10일(토) 오후 3시15분부터 6시까지 퀸즈한인교회(담임 김바나바목사)에서 한인사회를 조명하고 2세들을 위한 제7회 ‘한인사회의 백년 대계’란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

뉴욕 포럼을 준비하고 있는 롱 아이랜드의 강현석 (Henry Kang) GNC 이사는 “문화와 환경 등 많은것이 새로운 미국에 115년 전부터 이민을 결행한 한인들은, 미국에서 개인적으로 착실한 정착을 이루고 있으나, 한인사회가 아직은 미국의 필수적 소수민족으로 발전하는데는 여지가 있다고 본다. 따라서, 그간의 성과와 과오를 점검 해야 할때가 되었다고 판단 하고 있다. 이는, 여행자가 여행중에 스스로의 위치를 파악하는 과정과 비슷하다. 이번 포럼에 보다많은 뉴욕의 한인들이 참여하여 의견을 개진해 주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박선근 (Sunny Park) GNC 본부장은 “이 포럼은 이민사회를 연구하는 학회가 아니다. 우리 1세 2세 한인 이민자들이 쉽지않게 이룬 업적들이 우리들의 후예들과 미국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성공적인 한인 이민 역사를 만드는 이정표를 뉴욕지역 한인들의 의견을 듣고 설정 할것이다. 이민 성공의 요지는, 우리 한인들이 ‘미국 발전에 필수적인 소수 민족으로 부각 되어 있느냐’이다” 라며 뉴욕 지역 한인들의 포럼 참가를 부탁했다.

박본부장은 이어 “포럼은 한인 이민자 1세와 2세 참가자들의 의견을 경청한다. 토의 내용은 워싱톤 국회 도서관에 보내져 이민 역사 기록으로 남게 되고, 미디어와 GNC Network을 통해 많은분들에게 홍보를 한다”며 “한인 2세와 1세로 구성된 패널이 유대인과 흑인 사회의 지도자들의 경험을 진지하게 듣고 토론을 하여 한인 사회의 백년대계를 수립하고, 이를 이룩하기 위한 한인들의 역활을 정리 발표 한다”고 밝혔다.

뉴욕포럼의 토론 주제는 △한인들은 미국 사회의 필수적인 일원으로 발전 하려는 열망이 있는가 △오늘의 한인들은 미국 발전에 도움이 되는 소수 민족인가 △미국의 필수적이고 존경을 받는 민족이 되기 위한 한인들이 이웃에서 실천해야 할 조건들은 무엇인가 등이다.

참가하는 초대 패널은 앤디 김(뉴저지 연방하원의원), 아브라함 김 대표(미주한인위원회, CKA), 김바나바 목사(퀸즈한인교회), 최준희(전 에디슨 시장) 등이다. 한인 외에 은퇴군인 및 유태인 협회 관계자들도 초대됐다. 뉴욕포럼 자문 패널로는 박명근(뉴저지 잉글우드 클립스 시의원), 조광동(시카고 한국일보 은퇴 편집인), GNC 박선근 대표와 강현석 이사 등이 참여한다.

좋은이웃되기운동본부(GNC)에 대한 자세한 자료는 홈페이지(GoodNeighboring.org)에서 볼 수 있고 문의는 박선근 대표(678-662-4904, parkk@aol.com)나 강현석 이사(516-51-4180)에게 하면 된다

 KakaoTalk_20220828_215127290.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