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February 6, 2023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10/24/22      기독

선관위의 회장후보 한준희목사 탈락 결정과 후유증

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이하 교협‧회장 김희복목사)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위원장 정순원목사)는 10월11일 오전 10시30분 교협 회관에서 제49회기 회장‧부회장‧감사 후보 정견발표회 및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선관위 위원장 정순원 목사는 "선관위는 △교협에 대한 공헌도와 △교계 질서 두가지를 평가 기준으로 삼아 회장 후보로 출마한 한준희 목사를 탈락시켰다."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 정순원 위원장은 "한준희 목사가 회장 후보로 등록했으나 '공헌도 부족'의 사유로 후보 자격에 미달되었다. 공헌도의 기준은 최근 3년 내의 교협에 대한 참여도와 충성도를 보았다. 한 목사의 경우 7년 전에 서기를 한 번 한 적 있었다. 그리고 부회장을 거치지 않고 회장으로 바로 출사표를 낸 것은 교계 질서를 무너지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회장 후보 한준희 목사는 선관위의 월권을 지적하며 반발했다. 한 목사는 "선관위가 3년의 기준으로 공헌도를 평가해 회장 후보를 탈락시킨 것은 모법에도 없고 선관위 세법에도 없는 규정"이라며 다른 후보에게 유리하게 하도록 룰을 만들어 적용하려는 무리한 시도임을 지적했다. 한 목사는 "과연 3년동안 공헌한 사람만이 교협을 위한 업적이라면 수년 전에 교협을 위해 헌신했던 사람들은 다 공헌도가 없는 사람들일까 묻고 싶다"고 따졌다.

한 목사는 자신은 "42회기 교협 서기로 활동했고 뉴욕교계 최대 행사인 할렐루야뉴욕복음화대회마다 4-5년간 행사장인 주차관리를 하면서 소리없는 봉사를 해왔다."며 3년간의 공헌도만으로 자신을 평가하는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공헌이 있는지 없는 지의 판단은 유권자인 총대(회원)들이 투표로 판단할 일이라는 것이다.  

선관위원장 정순원 목사가 지적한 또 다른 하나는 '교계 질서를 무너뜨린 점'을 지적했다. 부회장을 거치지 않고 회장으로 바로 출마하는 것은 기존의 교계 질서와 관행을 무너지게 한다는 것이다. 이 관행과 질서를 무너뜨리려는 후보는 자격이 없다는 판단이다.

이에 대해 당사자인 한준희목사는 "이것은 단지 관행일 뿐이다. 관행이 질서인가 관행이 법인가"라며 "관행을 깨면 질서를 무너뜨리는 행위로 매도하여 법을 지키려는 후보를 탈락시키는 행위가 과연 올바른 판단인가"라고 물었다. 

한편 '뉴욕교회협의회를 아끼고 사랑하는 목사들의 모임'은 지난 2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교회협의회가 어느 때인가부터 목회보다는 목사의 명예와 권세의 장으로 변질되었고 선거철만 되면 불법과 부정이 난무하고 금품이 오가는 차마 세상에서도 볼 수 없는 불의의 타락 마당이 되고 말았다"며 "교협의 선거관리위원회는 자체 세칙도 지키지 못하였고 절차법도 따르지 않는 불법으로 회장으로 출마한 후보자의 자격을 박탈한 법적 근거를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모든 회원의 자격에는 선거권과 피선거권이 주어지는 현행법을 준수하고 만국통상회의법에 따라 법적 절차를 철저히 지키는 회의를 진행하여 회원권이 제한되는 일이 없기"를 촉구했다.

선관위의 이같은 결정에 따라 회장 단독후보가 된 이준성목사는 총회에서 회장에 만장일치로 추대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한준희 목사와 그를 지지하는 측이 이를 승복하지 않고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총회에서 추대되지 않고 만일 법대로 투표로 진행된다면 그는 법에 따라 출석회원 과반수의 득표를 해야 회장에 선출된다.

단독후보 이준성 목사는 선관위 덕분에 잠시 유리한 듯 했으나 결국 더 큰 산을 넘어야 하는 부담과 숙제를 안게 됐다.

한편 이번 사태에 따라 선관위의 공정한 관리와 시스템에 대한 대책 및 보완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지난 10월 11일 교협 선관위가 주관한 제49회기 회장‧부회장 후보 정견발표회 및 기자회견에서는 여러 사항이 지적됐다.

선관위의 후보등록 공고 이후의 후보 자격심사 및 발표 등의 절차가 허술하고 부실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또 선거운동과 관련, '선관위가 실시하는 정견발표, 공고 및 홍보행위와 선관위가 정한 규정 외에는 일체 금한다'로 되어 있는 규정은 후보의 이력과 경력, 인품과 비전, 능력 등을 이해하고 가늠하기에는 형식적이고 비효율적이어서 언론사와 후보간의 자율적인 인터뷰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공정하고 원활한 진행을 위해 선거 후보 등록 및 심사결과 발표 등을 포함한 전반적인 선거 관리 세칙의 점검과 보완이 필요하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