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March 3, 2024   
미주한인사회

03/15/23      Jung Kim

“북한 매체, 미주 한인사회 침투” 한인 운영 사이트에 체제 선전물 올려


3면 시애틀 한마당.jpg

◆ 미국 워싱턴주 한인이 운영하는 ‘시애틀 한마당’ 웹페이지에 북한 통일전선부 산하 ‘평양모란봉편집사’의 대외 선전 홈페이지 선전물이 게재돼 있다.

【LA】 북한 통일전선부 산하 매체가 미주 한인들이 개설한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북한을 찬양하는 사이버 여론전을 이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 정보당국은 이들 한인들이 북한의 지령을 받고 한인사회에서 북한 찬양 활동을 벌이는 것으로 파악하고 한인들에게 경각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한국 정보당국이 주목하는 사이트는 이다. 한인 부동산업자 강모씨가 개설한 이 사이트에는 북한 통일전선부 산하 ‘평양모란봉편집사’의 대외 선전 홈페이지 선전물이 다수 올라와 있다.

한국 정보당국은 평양에 본사를 두고 중국 등 해외에 주재원을 파견하고 있는 모란봉편집사가 2014년 개설한 ‘조선의 오늘’이 한국에서 접속 차단되자 미주 한인이 운영하는 사이트를 이용하는 방식으로 우회, 선전 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정보당국은 또 모란봉편집사가 트위터, 유튜브, 페이스북, 텔레그램, 틱톡, 위챗, 큐큐 등 소셜미디어에 계정을 만들어 북한 체제 선전활동을 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시애틀 한마당 사이트에는 운영자 강모씨와 LA 거주 생물학자 김모씨 등이 활발하게 글을 올리고 있다. 이 사이트에선 한국에서 접속이 차단된 ‘조선의 오늘’과 LA에 기반을 둔 대표적인 친북 매체 ‘민족통신’으로 접속하는 배너가 있다. 2000년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유전자 연구에 참여한 김씨는 민족통신의 필진이기도 하다.

정보당국에 따르면 시민권자인 강씨와 김씨는 2016년 국가정보원의 수사망에 올랐었다.

한국 정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대북방첩센터를 설치해 대공수사 강도를 높이고 있지만 미국 시민권자 한인들의 경우 직접 수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와 관련, 한국 당국 관계자는 “한국의 국가보안법 적용을 받지 않는 미국 시민권자 한인들이 북한의 체제 선전에 이용당하고 있는 사례”라며 “한인사회의 경각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주한국일보 제공

 031523-6.jpg  (3면 시애틀 한마당.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