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May 22, 2022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사회
>미주한인사회

뉴욕목사축구단, 퀸즈한인교회 목회자팀과 친선경기

뉴욕목사축구단(단장 노기명목사)은 퀸즈한인교회(담임 김바나바목사) 목회자팀과 3차례 친선 축구 경기를 갖고 친목을 도모했다. 11월 4일, 11일, 18일 오전 7시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파크 잔디구장에서 경기를 가진 양팀은 경기 후에 간단한 다과를 나눈 후 기념촬영을 했다.  가입 및 문의) 646-506-8488
  • 미국 집값 상승폭, 두 달 연속 둔화…과열 진정 시작됐나

    미국 집값 상승폭, 두 달 연속 둔화…과열 진정 시작됐나

    미국의 집값이 급등세를 이어갔으나, 오름폭은 두 달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에서 주택가격의 흐름을 보여주는 대표적 지표인 스탠더...

  • 코로나 비상’ 미국, 독감까지 기승 조짐… 어린이 사망 벌써 2명

    코로나 비상’ 미국, 독감까지 기승 조짐… 어린이 사망 벌써 2명

    최근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의 급속한 확산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는 미국에서 2년 만에 독감이 기승을 부릴 조짐을 보이고 있다. 28일 ABC 방송과 AP 통신 ...

  • 美, 코로나 무증상 감염자 격리

    美, 코로나 무증상 감염자 격리 '10일→5일+마스크5일'

    미국 워싱턴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소 안내문. (사진출처=연합뉴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7일(현지시각) 코로나19에 걸렸어도 무증상이면 격리 기간을 현행 10일에서 5일로 단축할 것을 권고했다. ...

  • 미국인 10명 중 3명 매일 ‘고독감’ 느낀다

    미국인 10명 중 3명 매일 ‘고독감’ 느낀다

    기독교인을 포함, 미성인 중 약 30%가 매일 고독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로이터 고독감은 현대인의 피할 수 없는 감정이다. 고독한 감정을 얼마나 자주, 어느 정도 느끼는가에 따라 일상생활에도 큰 영향...

  • 나 종교 없어요’ 지난 15년 간 무교인 빠르게 증가

    나 종교 없어요’ 지난 15년 간 무교인 빠르게 증가

    미국에서 기독교인이 감소하고 무교인이 증가하는 추세가 빨라지고 있다. 최근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5년 사이 미국 성인 중 기독교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급감한 반면 무교인은 거의 2배나 증가했다. 미...

  • 오미크론 확산·금리 인상에도 내년 미국 경제 좋다

    오미크론 확산·금리 인상에도 내년 미국 경제 좋다

    내년 미국 경제성장률이 민간소비 확대, 기업투자 증가에 힘입어 3.9%에 달할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연말 샤핑시즌을 맞아 북적한 백화점 모습. [로이터]   오미크론 변이, 기준금리 인상...

  • 매물 부족에 주택 나오는 데로 속속 팔려

    매물 부족에 주택 나오는 데로 속속 팔려

    매물 부족 사태 속에 주택들이 속속 시장에 나오는 데로 팔리고 있다. 26일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지난 달 팔리 전국 기존주택은 매물 출현일로부터 거래까지 불과 18일 밖에 걸리지 않았으며 상...

  • 항공권 취소사태 연말까지 이어져

    항공권 취소사태 연말까지 이어져

    오미크론 확산 여파로 지난 23일 밤부터 미국 국내선과 국제 항공편이 줄줄이 취소되자 LAX에 도착한 승객들이 우왕좌왕하고 있다. [로이터] 오미크론의 가파른 확산에 따른 전 세계적 항공 대란이 크리스마스연...

  • ‘인플레 비상’… 핵심 물가지표 39년래 최대폭↑

    ‘인플레 비상’… 핵심 물가지표 39년래 최대폭↑

    ▶ 11월 개인소비지출(PCE) 전년비 5.7%나 올라 인플레이션 상황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연방준비제도(FRB·연준)에서 주로 참고하는 물가지표도 39년 만에 최대폭으로 치솟아 내년 금리 인상이 앞당겨질...

  • ‘쉬고 싶다’ 대책 없는 줄사표, 코로나 번아웃 신드롬

    ‘쉬고 싶다’ 대책 없는 줄사표, 코로나 번아웃 신드롬

    40대 초반의 매튜 김씨는 두 달전 10년 넘게 다니던 직장에 사표를 던졌다. 회사를 옮긴다거나 건강이 나빠진 것도 아니고 업무 과로가 더 심해지지도 않았다. 단지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극도의 피로감에 시...

  • UC 전면 온라인 수업 전환키로

    UC 전면 온라인 수업 전환키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워싱턴 DC 등 일부 지역에 비상사태가 선포되는 등 겨울 대유행 우려가 나오면서 21일 UC 당국이 겨울방학 후 재개되는 수업을 당분간 전면 온라인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

  • CDC “오미크론 확산으로 신규환자 최고치 넘을 수 있다”

    CDC “오미크론 확산으로 신규환자 최고치 넘을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으로 미국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환자 숫자가 최고치 기록을 넘어설 수 있다고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경고했다. CDC는 21일 코로나 신규 감염...

  • 미 병원들 쏟아지는 확진자에 번아웃…주 방위군 투입

    미 병원들 쏟아지는 확진자에 번아웃…주 방위군 투입

    미 뉴욕시 맨하탄지구 코로나 19 검사소 미국 전역에서 속출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의료 대응체계가 한계에 봉착하면서 일부 주에선 주방위군이 투입되고 있다. 18일 AP통신에 따...

  • 샴페인 너무 일찍 터트렸나…뉴욕, 신년행사 계획 막판 고심

    샴페인 너무 일찍 터트렸나…뉴욕, 신년행사 계획 막판 고심

    뉴욕 타임스퀘어의 코로나 19 검진소에 늘어선 줄 [로이터 사진제공]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신년행사로 꼽히는 타임스스퀘어 신년 축하행사를 주최하는 뉴욕시가 고심에 빠졌다. 뉴욕을 기반으로 한 WABC 방송...

  • ‘감염자 접촉 전직원 14일 격리를’

    ‘감염자 접촉 전직원 14일 격리를’

    겨울철 코로나19 급증에 대비하기 위해 가주 직업안전청이 코로나19 안전지침 규정을 더욱 강화하고 나섰다. 백신 접종을 마친 직원들과 미접종한 직원들간 다르게 적용되는 규정 차이도 사라질 예정이다. 가주 ...

  • 美 성중립화장실, 성범죄 우려…여성 안전과 인권 침해하는 역차별

    美 성중립화장실, 성범죄 우려…여성 안전과 인권 침해하는 역차별

    미국 시카고의 한 학교에서 생물학적 성이 아닌 각자가 생각하는 성 정체성을 기반으로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는 '성 정체성 포용적 화장실'이 설치돼 논란이 일고 있다. 남학생도 스스로 여성이라고 우기면 여자...

  • 토네이도 사망자 켄터키만 최소 64명…피난처가 피해 줄여

    토네이도 사망자 켄터키만 최소 64명…피난처가 피해 줄여

    미 중부를 강타한 토네이도로 켄터키주에서만 최소 64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애초 우려보다는 다소 줄어든 규모지만, 사실상 초토화되다시피 한 현장을 수습하고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하기까지는 수주...

  • 미 코로나 감염자 5천만명 달해”… “추수감사절 이후 급증”

    미 코로나 감염자 5천만명 달해”… “추수감사절 이후 급증”

    [로이터=사진제공]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5천만 명, 누적 사망자가 80만 명에 이르렀다고 로이터 통신이 자체 집계를 근거로 12일 보도했다. 로이터는 전체 사망자의 57%...

  • 교계 "낙태 문제 단순하지 않아, 이면의 문제 봐야"

    교계 "낙태 문제 단순하지 않아, 이면의 문제 봐야"

    12월 1일 여성의 낙태권을 놓고 구두 변론이 열린 미 연방대법원 청사 앞에서 낙태 찬반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사진: VOA)전국적으로 '낙태' 문제가 이슈다.   특히 기독교계는 최근들어 시선을 낙태 문...

  • 뉴욕 시니어 브라더스 Soccer Club 축구동호회 모임

    뉴욕 시니어 브라더스 Soccer Club 축구동호회 모임

    시니어 축구 동호회인 뉴욕 시니어 브라더스 Soccer Club(단장 한성희)는 11월 13일(토) 오전 7시 뉴욕센트럴교회 야외축구장에서 축구모임을 가졌다. 27명의 회원으로 구성된 동호회는 매주 토요일 오전 7시부...

  • KCS 뉴저지 한인 중 서류 미비자 돕기 구제금 지급

    KCS 뉴저지 한인 중 서류 미비자 돕기 구제금 지급

        KCC 한인동포회관(남경문 부관장)은 오는11월 10 일 (수요일) 일에 팬더믹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뉴저지 거주 한인 중 미국 정부 지원금이나 타기관 구제 기금을 받지못한 서류 미비자(불체자) ...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