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September 25, 2021    전자신문보기
시내도 목이 말라

01/31/20       배성현목사

시내도 목이 말라

DownloadFile: 배성현.jpeg



실개천에 수직으로 떨어져

수평을 개울에서 맛본 

부딪치고 부딪친 바윗돌에

굳어진 마음 비워 놓는다

 

한나절 하산하다

타는  축이려고

물통을 이리 저리 뒤적이며

 한나절을 찾는데

 

어라

 

물통을 손에 들고서

그렇게 찾는다고

석양과 나무가

 죽이며 웃는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