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June 20, 2021    전자신문보기
죄 없으신 주님

04/12/21       배임순목사

죄 없으신 주님


 

 

죄도 허물도 없으시면서 

십자가지고

골고다 언덕길 오르셨네.

내가 져야할 그 죄짐 지시고

 

그 분의 죽음에는 아랑곳없고 

그 분의 옷 나누어 가지기에 

여념 없는 인간의 욕심 

나의 사치와 허영심,

모두 함께 지고 죽으신 주님.

 

해융을 우슬초에 탄

마지막 쓴 잔 마실 때

내 추한 모습 

아픔의 눈물 다 마시고 

영혼이 아버지께로 돌아가셨네

 

나와 함께 낙원에 있으리라 

약속하시고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