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September 25, 2021    전자신문보기
긍정의 마인드가 필요한 시대

06/28/21       김명욱목사

긍정의 마인드가 필요한 시대


우리는 긍정의 시대에 살고 있을까. 아니면 부정의 시대에 살고 있을까. 빈익빈부익부(貧益貧富益富)의 사회상 하에선 결코 긍정의 시대에는 살고 있지 않다고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사회의 부정적이고 안 좋은 시야에만 눈을 돌리다 보면 자신의 긍정적 마인드마저도 깨져 버릴 수 있는 허점을 안아야만 한다. 이것이 문제다. 

  

 자신의 마음속에는 항상 부정과 긍정이 함께 존재한다. 이 가운데 저울추를 놓고 달아 보면 어떤 곳이 더 높이 올라갈까. 부정의 마음이 긍정의 마음보다 더 많은 사람은 그만큼 생을 불안하게 보낼 확률이 크다. 한 마디로 불행한 삶을 살아가야 한다. 반면, 긍정의 마음이 더 큰 사람에겐 행복의 여지가 더 많이 주어진다. 긍정의 눈으로 모든 것을 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긍정이란 무엇이고 부정이란 무엇일까. 포괄적 의미로 풀어본다. 긍정은 희망을 바라 보는 것이고 부정은 좌절을 바라 보는 것이다. 긍정적인 사람의 대표적 이름을 들라면, 아우슈비츠 감옥에서 살아나온 빅터 프랭클 박사가 있다. 부정의 대표적 이름을 들라면, 이름은 없지만 좌절 속에서 스스로 생을 마감한 자살자들의 이름이 여기에 포함될 것 같다. 

  

 스톡데일 패러독소(Stockdale Paradox)란 말이 있다. 베트남 전쟁 미군포로 중 가장 계급이 높았던 스톡데일 장군의 이름에서 따 온 용어다. 그는 8년간의 포로생활 중 죽음보다 더 극심한 고초를 겪었다. 그렇지만 많은 포로들이 살아서 고향으로 돌아가게 도왔다. 그도 살아나와 영웅이 되었다. 그가 취한 방법은 막연한 낙관주의가 아닌 긍정을 포함한 현실주의였다. 

  

 아무리 극한 상황 하에서도 끝내는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이 긍정적 현실주의다. 그러며 눈앞에 닥친 현실 속의 냉혹한 사실들을 직시하고 인정해야 한다는 것이 스톡데일 패러독소다. 빨간 안경이 아닌 파란안경을 끼고 있어도 현실적인 빨간 등을 무시하진 말란 뜻이다. 파란안경을 낀 채 빨간 등을 향해 돌진하면 결국엔 파멸이기에 그렇다. 

  

 2018년 1월12일, 예일대학교에선 학교 사상 최고의 인기 클래스 등록이 있었다. 로리 산토스박사의 심리학강의로 제목은 ‘심리학과 좋은 삶(Psychology and Good Life)’이었다. 1,182명이 등록했다. 이 숫자는 그때 예일대 학부생의 4분의1에 해당한다. 내용은 긍정적인 심리학과 행동변화 및 실생활에서의 그러한 교훈에 따라 살아가는 법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었다. 

  

 보다 더 행복하고 만족스러운 삶을 영위하는 법은 긍정의 마인드(Positive Mind)를 갖는 것이라고 산토스는 가르친다. 예일대 300여년 역사상 가장 인기 있는 코스가 된 산토스박사의 강의에 학생들은 환호했다. 특히 고교를 졸업하고 들어온 새내기 1학년생들에겐 큰 인기였다. 왜냐하면 그들은 명문대를 가기위해 초조와 불안으로 고등학교를 보냈기에 그랬을 거다.

  

 러시아의 국민적 시인이었던 푸시킨(Alexander Pushkin‧1799-1837)의 말이 떠오른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하지 말라/ 슬픈 날을 참고 견디면/ 기쁜 날이 오고야 말리니/ 마음은 미래에 살고/ 현재는 우울한 것/ 모든 것은 순간에 지나가고/ 지나간 것은 그리워지나니!” 

  

 그래, 긍정의 마음이란 세상이 아무리 부정적으로 돌아가더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않는 것일 게다. 화내면 자신만 손해다. 슬퍼하면 우울해 진다. 혈압 올라가고 심잠 벌렁거리게 된다. 그러나 우리가 할 일은 있다. 현실엔 참여해야 한다. 지난 6월22일은 뉴욕의 예비투표 날이었다. 이 같은 현실참여 행사에는 꼭 참여하여 바른 사람과 바른 법을 가리는 권리를 행사해야만 한다. 

  

 부정의 생은 허무주의(虛無主義)와 많은 연관을 갖는다. 허무주의는 또 염세주의(厭世主義)와 관련을 맺는다. 이들은 긍정의 삶인 낭만주의(浪漫主義)로 살아가려는 사람들에겐 커다란 벽으로 다가올 수 있다. 통계에 의하면 자살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허무주의자거나 염세주의에 빠져 생을 극단으로 몰고 간 사람들이라고 한다. 

  

 니체(Friedrich Nietzsche‧1844-1900)와 쇼펜하우어(Arthur Schhopenhauer‧1788-1860)도 허무주의자에 속한다. 쇼펜하우어는 맹목적인 낙천주의를 조심하라고 했다. 이 말은 맹목적인 긍정은 긍정이 아닐 수 있음을 암시한다. 신을 부정하며 신은 죽었다고까지 한 니체. 그는 기존의 가치를 부정한다. 부정과 허무의 철학으로 합리주의와 계몽주의에 정면 도전했다. 허나 정신병원에서의 그의 말년은 비참했다. 

  

 독일 관념론의 철학자 헤겔(Georg W.F.Hegel‧1770-1831)의 변증법적 정과 반대와 합의 철학(긍정과 부정이 교차되는 이야기)은 지금도 유용하다긍정과 부정 속에 합이 들어 있을 수 있음에다그러니 부정이라고 다 나쁜 것은 아닐 게다하지만 한 개인의 생(안에서의 긍정과 부정의 관점은 하늘과 땅의 차이를 나타낼 수 있다현실을 사는 우리에겐 푸시킨의 긍정의 마인드가 더 필요로 하는 것 같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말게”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