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August 3, 2021    전자신문보기
신학교 학장 취임하는 이에게

07/16/21       김창길 목사

신학교 학장 취임하는 이에게


옛적에 

맡은 일 충직하게 해 내는 보통 사람

부르시어 계시를 주사 백성에게 전파하게 하신 하나님

 

엘리를 만나 실로 성전에서 수업받던 아이 사무엘

밷엘 여리고 길갈 실로 사방에서 모여온

사무엘 엘리야 엘리사 주위에 따라 나선 생도

 

성경계시가 완성되기 전까지

주전 11세기 부터 이어 온 원시 신학교

예수 그리스도가 계시를 완성하시어 선지자 사도는 마감하고

어제나 오늘이나 미래에도 오직 성경만 계시로 남아 

2세기 정교회 가 첨 시작한 신학교

 

이펜젤라 언더우드 선교사가 복음 전한 조선 땅

1907년 평양에서 일곱명 졸업생을 낸 장로회 신학교

1978년 뉴욕 한민교회당에서 문을 연 뉴욕장로회 신학교 

신사참배 거부하고 공산당을 피해 순교신앙과 말씀전통을 이어

디아스포라를 위한 맥을 잇는 이민구원 선지학교

 

이제 열일곱번째 학장을 세우는 자리

흰 구름 제치시고 파란 하늘에서 말씀하옵소서

지난 날 가눈 성령의 능력을 두배나 새 학장님에게 주소서

 

먼저

하나님의 말씀 두 손으로 붙잡게 하시고

엘리사에게 함께 한 대스승  엘리야가 하셨던 것 처럼

멘토가 되시어 경건과 학문 배우고 체험케하는 산 신앙

혼자 생각하고 판단하면 독선과 아집이 되기 쉽고 감정에 도취하기 쉬운

울타리를 벗어나게 하소서

신학교 영성은 함께 하는 공동생활 연합하는 일이 중요합니다

학장과 학생들, 학장과 교수들, 이사들과 학장, 교회들과 신학교 간에

만남이 중요합니다. 소통이 되면 학교는 점점 뻗어 갑니다.

 

엘리사는 엘리야와 사이가 사제지간을 넘어 부자지간이었습니다.

뜻하지 않게 불수레와 불말들이 둘 사이를 갈라지게 떨어 뜨렸을 적에 엘리사는 엘리야에게

소리질러 아버지! 나의 아버지! 소리질러 불렀습니다.

스승과 학생 사이가 제도와 규율로 만들어진 형식적이고 사무적인 관계가 되어선 아니 됩니다. 지식위주로 자격증이나 전문학위증 받는 것에 치중하다 보면 인격적인 만남과 사귐이 소홀해 집니다. 더욱이 사명자들에게 소명감과 사명감을 재확인 충전시켜주지 못하면

교계의 앞날이 어두워 집니다.

천주교에서는 사제를 아버지 Father라고 부르며 

동방 정교회에선 사제를 아버지 Papa라고 부릅니다

아마도 이들의 용어 부름이 엘리사 선지자에게서 배웠는지 모르겠습니다

신학도와 학장, 교수 사이가 아버지와 아들 사이가 됐으면 합니다.

아들과 아버지 사이는 비밀이 없고 자유롭습니다. 창피한 게 없습니다.

 

엘리사가 엘리야를 볼 수 없을 때 자기가 입고 있던 옷을 찢었습니다.

지난 날 입고 살았던 옷을 찟는 것은 과거를 부수는 용기입니다.

새 역사를 창조하는 미래지향적 행동입니다. 이 행동은 자신의 주체성을

찾아내는 것입니다. 과거를 그냥 답습하는 게 아니라 

“새 술은 새 부대에 넣어야 터지지 않게 되기 때문입니다”

지난 43년 동안 뉴욕장로회신학대학교를 답습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새롭게 하기 위해 지난 과거에 연연하면 안됩니다. 과거 일을 탓하지 말고 

낡은 옷을 벗어야 새옷으로 갈아 입을 수 있습니다.

발전적이고 책임지는 진취적인 뉴욕장로회신학대학교의 미래비젼을 보여 주시기 바랍니다.

입학한 학생들이 학업에만 열중할 수 있게 경제적 후원과 교실 분위기를 경건하게 만들어 주십시오

여기저기서  모아오는 교수팀이 아니라 해외한인장로회 신학을 가르쳐 미래에 교단을 책임질 수 있는 교수를 채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목사가 좋으면 교인들이 찾아 오듯이 좋은 신학교가 되면 학생이 모여 듭니다.

마지막으로 성령의 역사가 대스승 엘리야보다 낮은 엘리사에게 두배 임하면

큰 역사가 일어 납니다. 성령이 역사해야 합니다.

요단강이 갈라지고, 독한 물을 소금쳐 좋은 물이 되게 하고, 42명 불량배를 저주해 두 곰에게 물려 죽게 하며, 기도해 마른 골짜기에 물이 차게 하며 우물에서 독을 제거합니다. 보리떡 20개로 100명을 먹입니다. 

 

성령의 능력있는 스승 밑에서 능력을 받습니다

해박한 교수에게 배운 제자는 슬기로워집니다

성령 능력을 발휘할 때 신학교가 발전합니다

선지 학교는 하나님의 학교 하나님이 하십니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