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November 29, 2021    전자신문보기
넘실대는 파도

09/17/21       배성현목사

넘실대는 파도

DownloadFile: 배성현.jpeg





             
청암 배성현목사 

한번 밀려와 
끊어질 줄 알았던

욕망의 물결

바람 부는 대로
강둑까지 넘실넘실 

한참 바라보다
눈은 감았는데

마음 바닥은
여전히 
물컹물컹한 진흙

오호라 
누가 날 
이 고통에서 건져 낼 수 있으랴

쏟아지는 눈물을
하나 둘 자르는 눈썹처럼

순간마다 
예수 그리스도를 찾고 찾으며
오늘도 걷는 순례길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