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July 20, 2024   
미주한인교계

02/21/24      기독2

"지난해 이란서 성경 배포한 기독교인 체포 급증"



▲이란 국기.(사진출처=Unsplash)

 

기독교 인권단체들 '2024 공동 연례 보고서' 발표

 

이란에서 기독교인 체포 건수가 급증하는 추세다. 당국은 특히 성경 배포자를 표적으로 삼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지난 19일(현지시간) 기독교 인권단체 아티클18(Article 18), 세계기독연대(CSW), 오픈도어(Open Doors) 및 미들이스트컨선(Middle East Concern)은 이란 정권이 기독교 공동체를 표적으로 삼아 체포, 벌금, 태형 등 처벌을 가하는 다양한 박해 방식을 분석한 '2024년 공동 연례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체포된 기독교인 수가 2022년의 134명에 비해 2023년에는 166명으로 늘었다"며 "체포는 '파도'처럼 일어났다. 당국은 6월 이전까지 소수의 사람들을 체포했으나, 여름 3개월 동안 100명 이상 체포했다. 성탄절 기간에는 체포가 더욱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3년 말까지 여름에 체포된 기독교인 중 최소 17명은 3개월에서 5년 사이의 징역형을 받았거나 벌금, 태형 등 불구속 처벌을 받았다"며 "'국가에 대항하는 선전 혐의'로 무덤을 파는 사회봉사 명령을 받은 경우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란 당국은 특히 기독교인들 중 성경 배포자를 표적으로 삼았다.

보고서는 "체포된 사람의 3분의 1 이상이 여러 권의 성경을 소유한 개인이었고, 당국이 이들을 표적으로 삼았다"며 "기독교인들의 온라인 활동을 감시하는 일도 빈번하게 발생했다. 일부 기독교인들은 심문 중 개인 이메일이나 기타 통신 내용의 인쇄물 더미를 보고 놀랐다고 증언했다. 이것들은 이후 그들의 기독교 활동에 대한 증거로 판사에게 제출됐다"고 지적했다.

인권단체들은 이란 정부에 대한 권고 사항과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의 책임을 묻기 위해 국제사회가 취해야 할 조치들도 보고서에 포함했다.

보고서는 "이란 정부는 신앙이나 종교 활동과 관련된 혐의로 구금된 기독교인들을 즉각적으로 무조건 석방해야 한다. 또 페르시아어를 사용하는 기독교인들이 체포나 기소를 두려워하지 않고 모국어로 자유롭게 예배할 수 있는 장소를 명확히 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기독교인들이 이란에 머무르는 것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국제사회는 이란 정부에 국제법상의 의무를 이행하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기독교 박해 감시단체 오픈도어(Open Doors)의 '2024 월드 와치 리스트'(WWL)에서 9위를 차지한 이란은 이슬람에서 기독교로의 개종을 불법으로 간주한다. 가정교회 신자로 밝혀진 사람은 누구나 국가안보 범죄로 기소되어 장기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31922_6032713_4213.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