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July 20, 2024   
미주한인교계

02/22/24      기독2

英 상원 의원들 '동성애 전환치료 금지법' 압도적 반대



▲영국 런던의 국회의사당.(사진출처=Unsplash)

 

종교 및 언론의 자유에 악영향을 미칠 위험이 있는 '동성애 전환치료 금지 법안'에 대한 토론회에서 영국 대다수의 의원들이 반대를 표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영국 기독교 법률센터 '크리스천컨선'(Christian Concern)은 최근 성명을 통해 "영국 의회 역사상 전환 치료 금지를 지지하는 정치인들보다 반대하는 이들이 더 많았다"며 "이는 국제적으로도 전례가 없는 첫 사례"라고 밝혔다. 

지난주 영국 의회에서는 "'개인의 성적 지향 및 성 정체성을 타고난 성별로 전환하려는 시도' 또는 '후천적으로 바꾼 성적 지향과 성 정체성에 따른 표현을 억압하는 행위'를 금지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상원 법안 5호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이 법이 제정될 경우, 전환치료 금지법 위반자는 무제한의 벌금을 물게 될 위험에 처할 수 있다.

토론회에 참석한 상원의원 중 반대 의사를 밝힌 의원은 29명으로, 찬성을 표명한 15명보다 많았다.

상원 발언 녹취록에 따르면 이 법안에 반대한 의원들은 보수당 15명, 노동당 3명, 자유민주당 1명, 군소 정당 5명, 무소속 4명, 토론에 참석한 영국성공회 주교 1명 등이었다.

반면 법안을 지지한 의원들은 자유민주당 6명, 노동당 4명, 무소속 2명, 보수당 1명, 녹색당 1명, 주교 1명이었다.

안드레아 윌리엄스 크리스천컨선 대표는 "이번처럼 많은 의원들이 현실보다는 이념에 기초해 만들어진 극단적인 법안에 대해 상식적인 의견을 표하는 것을 보는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문명화된 사회에서 부모가 생애에 영향을 미치는 사춘기 차단제로부터 자녀를 보호하는 것을 범죄로 규정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밝혔다.

이어 ""동의하에 이뤄진 대화'나 '기독교인이 친구에게 성경적 성 윤리를 따르도록 조언하는 것'을 범죄화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어떤 환경에서도 폭력적이거나 강압적인 행위는 이미 불법으로 규정되어 있고, 모든 전환치료 법안은 기본적 자유에 대한 공격이며, 필요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토론에 앞서 크리스천컨선은 법안에 대한 우려를 자세히 담은 성명서를 의회에 제출하기도 했다.

이 단체는 "해당 법안은 치료사뿐 아니라 어떤 사람이든 개인이나 집단의 성적 지향이나 및 성 정체성을 변경하려고 시도하거나 그러한 표현을 억제한 것으로 간주될 경우 범죄자로 간주될 수 있다"며 "법안이 통과되면 부모, 가족, 성직자, 기타 종교 단체, 의사 등 많은 사람들이 법적 처벌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 법안에 대한 2차 토론회는 오는 3월 1일 영국 하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31976_6032773_735.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