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July 20, 2024   
미주한인교계

02/25/24      기독0

아시안미션 이주민 사역자 포럼



아시안미션(대표 이상준선교사)은 2월19일부터 21일까지 한국의 켄싱턴호텔 설악에서 ‘내 양을 먹이라’는 주제로 전국 150여명의 이주민 사역자를 초청해 포럼을 개최했다.

올해로 두번째를 맞이한 이번 포럼은 국내 사각지대에 있는 이주민 사역자들의 쉼과 회복을 위한 목표 아래 이주민 사역자들의 필요들을 함께 찾고자 열렸다.

포럼의 주제발표는 이해동목사(다하나교회)가 ‘재한 이주민 사역의 과거‧현재‧미래’에 대하여, 허은열목사(국제이주민씨앗센터)가 ‘목회적 관점에서 본 이주민 사역자의 영성관리’라는 주제로 각각 주제발제를 인도했다.

포럼을 주최한 이상준선교사는 “이주민 사역자 포럼은 2회를 맞이하였다. 비록 지금은 시작에 불과하지만 해를 거듭해 갈수록 이주민 사역자 분들을 더 잘 섬길 수 있도록 기도한다”고 인사했다.

주제발제를 맡은 이해동 목사는 30년간의 이주민 사역을 돌아보고 앞으로 30년동안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이주민 사역이 변방이 아니라 선교와 대한민국 교회 사역의 중심으로 자리 잡게 될 것”이라며 “이에 맞춰 창조적 접근을 해야 한다. 기존의 생각과 패러다임에 갇혀 이주민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들을 채워주지 못한다면 대한민국 교회가 맞이한 귀중한 선교의 기회를 잃을 것”이라 지적했다.

주제 발제 외에도 이번 포럼에는 국내에서 인도네시아 이주민 사역을 하고 있는 현지인 랜디 빠당 줄렉스 목사(인도네시아선교회)와 티베트 선교사로 헌신하다가 현재는 광주에서 고려인 이주민을 위해 사역하고 있는 박수보선교사(광주고려인마을)가 간증과 사역 소개를 했다. 또 19일에는 플루리스트 송솔나무 사역자를 초청하여 이주민 사역자들에게 음악으로 힐링의 시간을 선물하기도 했다.

포럼을 주최한 이상준선교사는 “선교사를 파송하는 선교단체에서는 안식년을 보내는 선교사를 대상으로 멤버케어적 프로그램인 ‘디브리핑’을 일반적으로 진행한다. 그러나 이주민 사역자들은 이미 타문화 사역을 30~40년 했음에도 불구하고 한 번도 ‘디브리핑’을 받지 못한 채 사역을 지속하고 있다. 이들에게 디브리핑이 가지는 중요성과 필요를 설명하며 디브리핑을 통해 필요를 채우는 일 중심 사역(Doing)이 아니라 목양 중심의 사역(Being)으로 이주민 사역을 전환해야 함을 인식시킨다는 점에서 이번 포럼은 큰 의미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주민사역자 포럼 참석자 단체사진 (1).jpg 
 사역별 모임(국제결혼이주자사역 조) (1).jpe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