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May 11, 2021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3/24/21      기독

잭 트리버목사, “부활절에 교회 오픈하라”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에 있는 노스밸리침례교회(North Valley Baptist Church)의 잭 트리버(Jack Trieber)목사(박사)가 교회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한 비디오에서 개빈 뉴섬 주지사에게 “미국은 공산주의 국가가 아니다. 오는 부활절에 교회를 오픈해 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유튜브에 나온 트리버목사는 “4월4일 부활절 주일까지 우리 교회를 열게 해주기를 간청한다. 오늘은 주일 이른 아침이고 밖에서 예배드리느라 추위에 떨고 있다. 우리는 366일, 1년하고 1일 동안 주지사의 명령에 순종했다. 우리는 교회를 폐쇄하고 야외 예배를 드리고 있다. 교회 캠퍼스 어디에나 텐트가 있다”라며 “교회 성도들이 텅 빈 예배당을 두고 야외에서 추위, 비, 여름의 매우 높은 온도를 견뎌야 했다”고 지적했다.

트리버목사는 이어 “더욱이 지난해 교회가 문을 닫으라는 명령을 받았기 때문에 교회에서는 종교적 명절을 축하할 수 없었다. 교회에 나오는 수천 명의 사람 중 아무도 코로나바이러스로 사망하지 않았다. 확진자는 20명 미만이다. 그나마 병원에 입원했던 소수의 확진자는 집으로 보내져 ‘타이레놀 2개를 복용하라’는 지시만 받았다”며 “미국은 공산주의 국가가 아니다. 교회들은 재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리버목사는 또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하기 전에 스페인 독감 기간에도 교회를 폐쇄하지 않았다. 그러나 교회는 작년부터 이미 52주일 동안 문을 닫았다”며 “마약중독‧자살‧가정폭력 등 지역에서 겪고 있는 다양한 문제를 감당하기 위해 교회의 오픈이 시급하다”며 주지사에게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자신에게 연락해 달라”고 요청했다.

트리버목사는 지난해 실내 예배를 드림으로써 지역 공중보건 질서를 위반한 혐의로 11만2천달러의 벌금을 낸 후 교회 주차장에서 예배를 시작했다.

트리버목사가 목회하고 있는 노스벨리침례교회는 1976년, 75명으로 시작했고 지금은 야외 예배에 매 주일 평균 3천여 명이 예배에 참석하고 있다. 교회는 초, 중, 고등학생을 위한 성경에 기초한 일반 교육을 시행하고 있는데, 40년 전에 출범한 이래 이 교육을 받은 사람들은 백만 명이 넘는다. 교회는 학생들을 데려오기 위한 버스 사역도 펼치고 있다. 교회는 또 매달 약 200명의 국내외 선교사를 지원하고 있고 외국어를 사용하는 여러 그룹, 청각 장애인, 정신장애자, 은퇴자 가정 및 병원을 섬기고 있다.

교회는 1996년에 설교자, 전도자, 선교사 및 기독교 사역자를 위한 훈련학교인 골든스테이트침례대학(Golden State Baptist College)을 설립했고 트리버목사는 그의 일간 라디오 방송인 ‘부흥의 시간(Revival Time)’을 2006년에 시작해 전 세계 60개 이상의 방송국에서 방영되었다. 또 KNVBC에서 매주 라이브 라디오 방송을 하고 있다.

(KCMUSA제공)

 잭트리버목사.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