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 May 14, 2021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4/08/21      기독

미주 평등법 저지운동 미 전역 확산



미주평등법저지운동본부(이하 저지운동본부‧대표회장 한기홍목사)는 지난 3월30일 오후2시(미국 서부시간) 청교도 400주년 신앙회복운동 부흥회 강사단과 줌 회의(Zoom Conference)를 갖고 평등법저지운동의 전국적 확산 방안을 토의했다.

저지운동본부는 이어 4월6일 오후2시(미국 서부시간), 미국 각 지역 교협회장들과의 줌 회의를 통해 평등법 상황을 설명하고 평등법저지운동에 각 지역 교협이 일어나기를 부탁했다. 이로써 청교도신앙회복운동본부, JAMA, 미기총 및 미주성시화운동본부와 각 지역의 교회협의회가 하나가 되어 미국 전역에 저지 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될 방침이다.

저지운동본부 사무총장 강태광목사는 “미국의 장래를 위협하는 악법인 평등법이 지난 2월 하순에 하원을 통과한 후 상원의 의결을 기다리고 있어서 미국 기독교계가 긴장하고 있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악법이라 알려지는 평등법은 철저하게 성소수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법이다. 이 평등법이 시행되면 선량한 일반 시민이 역 차별을 당하고 교회와 신앙단체들 및 신앙인들이 큰 어려움을 당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진단”이라고 밝혔다.

강목사는 또 “남가주에서 시작된 평등법저지운동이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남가주 ‘미주 평등법저지운동본부’ 관계자들이 남가주에서 시작된 평등법 저지 운동의 불길이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기를 도모하면서 미주 전역의 교계의 리더들과 협의하며 ‘미주저지운동본부(대표회장 한기홍 목사)’를 창설했다”고 전했다.

강목사는 “저지운동본부 실행위원장 강순영 목사가 JAMA사역과 청교도400주년기념사업 활동 등으로 확보된 전국 연락망을 통해서 각 지역의 한인 교협 회장단과 목사회 회장들과 소통하면서 설득과 설명을 통해 평등법의 해악을 알렸고 은혜교회(한기홍 목사)의 적극적 재정지원으로 미주 평등법저지운동은 급물살을 타고 있다”고 덧붙였다.

 KakaoTalk_20210407_174400019.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