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May 11, 2021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4/20/21      기독

1년 만에 드린 첫 실내예배 5천 명 이상 모여...'크리스마스' 같았다



캘리포니아 샌디에고에 있는 록 쳐치의 마일스 맥퍼슨 목사가 2021년 4월 18일 주일 성도들과 함께 1년도 더 넘은 현재 첫 대면 예배를 드리게 된 것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 Facebook/Rock Church)

COVID-19 전염병으로 캘리포니아 샌디에고에 있는 록 쳐치(Rock Church) 캠퍼스들이 문을 닫은 지 1년이 넘은 어제 주일 오전 마일스 맥퍼슨(Miles McPherson) 담임 목사는 5,000명 이상의 성도를 예배당 실내에서 따뜻하게 맞아들였다.

“록 가족이 만난 지 1년이 지났다. 우리가 돌아왔다!” 맥퍼슨은 페이스북 방송에서 처음에는 박수를 치고 나서 환희와 함께 주먹을 불끈 쥐고 흔들면서 선언했다.

“모든 캠퍼스, 모든 사람이 지켜보고 있다. 하나님이 축복하셨다. 인내심과 충실함에 감사드린다. COVID가 왔지만 COVID는 우리를 패배시키지 않았다. 이제 나아 오라! 하나님은 교회를 멈추지 않으실 것이다. 우리는 돌아왔다. 정말 신나는 일이다.”

주정부가 전염병 기간 동안 예배당 집회를 제한한 이후로 그의 회중들이 마침내 처음으로 모일 수 있다는 것에 기뻐했지만, 맥퍼슨은 또한 바이러스로 인해 많은 사람이 겪은 아픔을 인정하면서도 희망을 언급했다.

“지난 1년 동안 우리는 많은 일을 겪었다. 많은 사람이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직장을 잃고 사업을 잃었지만, 하나님은 우리를 지켜주셨다. 우리가 'Relaunching'이라고 부르는 새 시리즈에서 관해서 이야기하는 동안 그분을 우리를 이끄실 것이다. 그분은 우리를 도와주실 것이다"라고 그는 선언했다.

예배 후 “샌디에이고 연합-트리뷴”과의 인터뷰에서, 지난주 주 공무원들이 의무적 제한을 해제할 때까지 실내예배를 개최하지 않은 이 초대형 교회의 목사는 자신의 영적 가족과 다시 만나게 되어 얼마나 기뻤는지 되풀이 이야기했다.

"우리 가족을 다시 만나서 정말 좋았다"라고 그는 말했다. “가족과 재결합하고 관계를 회복한 오늘은 추수 감사절이나 크리스마스 같았다.”

5,000명 이상이 4개 캠퍼스에서 대면 예배에 참석했고 30만 명도 온라인으로 Rock Church 예배를 시청했다고 교회는 밝혔다. 하지만 예배에 직접 참석한 사람들에게는 그 느낌이 더욱 특별했다.

27세의 칼라라는 여성은 록 쳐치의 포인트 로마 캠퍼스 교회의 문에서 “오늘은 내 생일이다. 우리 모두가 다시 함께 예배를 드린 감동은 하나님과 마일스 목사님이 주신 선물인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오래 갔다”라고 말했다. 

“농담이 아니다. 교회의 이중문이 열리고 찬양이 들리는 순간 성령님께서 나를 붙잡으셨다. 나는 지금 당장 하나님께로 나아갈 준비가 됐다”라고 그녀는 신문에 말했다.

팬데믹으로 인한 사망과 함께, 사회적 고립은 성도들의 관계를 박탈했다고 맥퍼슨 목사는 말했다.

그는 "우리는 서로의 눈을 보고, 우리의 얼굴과 표현을 보기 전에는 서로가 얼마나 필요한지 알지 못한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관계를 위해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그리고 만남이 차단되고, 그것이 익숙해지면 그것을 되찾을 때까지 잃어버린 것을 깨닫지 못한다.”

4월 12일, 여러 교회가 주정부의 전염병 제한에 대한 이의를 법정에 제기하면서 논란이 되었던 1년 이후, 캘리포니아는 예배당에 대한 수용 인원 제한을 해제했다.

“최근에 내린 사법 판결에 따라 즉시 효력이 발생한다. 예배 장소의 위치 및 수용 인원 제한은 '필수'는 아니지만 '강력히 권장'된다"라고 주 COVID-19 웹사이트에 게시된 업데이트는 밝히고 있다. 

2월에 캘리포니아 주지사 개빈 뉴섬은 미국 대법원이 실내예배에 대한 일부 카운티의 완전 금지를 해제하라는 긴급 명령을 내린 후 실내예배에 대한 지침을 수정해야 했다. 그러나 법원은 찬양, 회중 수에 25% 제한을 유지할 것을 명령했다.

4월 9일 대법원이 가정에서의 성서 연구 및 기타 형태의 예배에 대한 주의 제한을 반대하는 판결을 내린 후 주정부는 모든 의무 제한을 완전히 해제했다.

지난주 록 처치는 4개의 캠퍼스에서 수용가능 인원수의 50%로 대면 예배를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이 교회의 출라 비스타 캠퍼스와 소규모 지역에서는 계속해서 야외에서 모임을 가졌다.

예배에 참석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매주 회신을 참조해야 하며 예배당 건물이나 시설에 들어갈 때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참석자는 자리에 앉은 후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

교회에서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실내 좌석은 "안전한 거리두기를 보장할 것"이라고 한다. 참석자들은 "가족 이외의 사람들과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도록 요청받았으며, "모든 것을 가능한 한 손이 닿지 않게 하도록" 핸드백 등은 집에 두고 오라는 요청을 받았다. 물을 제외하고는 교회 건물 내에서 음식이나 음료를 섭취할 수 없었다.

맥퍼슨 목사는 성명에서 "최근 대법원에서 교회가 실내에서 모일 수 있도록 허용하는 판결을 내림에 따라 예배나 각종 모임을 안전하게 수행할 방법에 대한 타당성을 평가하기 위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필요한 안전 예방 조치를 모두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KCMUSA 제공)

 마일스 맥퍼슨 목사M.pn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