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June 20, 2021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5/03/21      기독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4월 월례회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4월 월례모임이 지난 28일 오전 10시30분 퀸즈침례교회(담임 박진하 목사)에서 열렸다. 이날 엘살바도르 황영진 선교사부부가 참석해 선교보고 시간을 가졌다.

1부 예배는 사무총장 박진하 목사 인도로 기도 황영진 선교사, 말씀 권캐더린 목사, 합심기도, 축도 최창섭 목사 순서로 진행됐다.

권캐더린 목사는 “생애 최고의 날”(딤후4:1-2)이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무엇을 위해 사는가’라는 에세이를 쓴 박진영은 세상적으로 성공했지만 그 답은 성경에서 찾았다”며 “나 스스로도 마음속에 생각한 대로 살고 있는가 묻는다”고 말하고 “사도바울처럼 생명을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않는 일을 발견한다면 생애 최고의 날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권 목사는 “죽음 앞에서 말씀선포를 주저하지 않았던 사도바울처럼 우리도 하나님의 부르심에 가장 중요한 사명인 말씀전파를 하며, 기아대책이 투명성과 순수성을 갖고 어린이를 섬기는 기구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권 목사는 설교에 이어 합심기도(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회장 및 회원을 위하며, 결연아동과 후원자들을 위하여, 선교사들을 위하여: 콜롬비아 김혜정 선교사, 페루 김중원 최은실 선교사, 과테말라 장경순 박윤정 선교사, 코트디부아르 김형구 이선미 선교사, 엘살바도르 황영진 황은숙 선교사)를 인도했다.

2부 회무는 회장 유상열 목사 사회로 조상숙 목사의 개회기도 후 시작됐다. 유상열 목사는 후원아동 명단을 정확하게 확인할 것을 언급하고 뉴욕방문 길에 참석한 본기구 회장을 역임했던 황영진 선교사부부를 소개했다.

황 선교사는 현지 상황을 알리며 “2천명 주민이 사는 마을에 코로나 사망자가 1명밖에 없었는데 선교지를 떠난 지난 한 주새 100명으로 늘고 7명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받았다”며 돌아가면 방역사역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작년 3월부터 1년간 코로나로 2개 교회 후원이 중단돼 사역을 못할 위기였으나, 눈물의 기도를 들으신 하나님 은혜로 다른 곳에서 후원금이 답지해 식량 패키지 600개를 주민에서 전달하고 마스크(자체 제작 4천장, 후원 2천장), 손소독제 등 방역제품을 전달하는 등 코로나 기간 중 더 많은 일을 하게 하셨다고 보고했다.

황 선교사는 “교회건축을 진행 중에 있었으나 현지인 담임목사가 사망하는 등 사고로 지연되다가 최근 건축을 마쳤다”며 “기아대책이 보내준 후원금(1500달러)으로 목사님 방, 화장실, 성전의자 등 부족한 부분을 채웠다”며 감사했다.

이날 박진하 목사의 사역보고와 1/4분기 회계보고가 있었으며, 신입회원 한필상 목사를 소개했다. 이어 임병남 목사의 폐회기도, 한준희 목사의 식사기도로 마쳤다.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의 주 사역인 아동후원은 1명당 월 30달러.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breadngospel.org)를 참고하면 된다.           

 







 KakaoTalk_20210503_154204155 (1).jpg 
 KakaoTalk_20210503_154206609 (1).jpg 
 KakaoTalk_20210503_154208756 (1).jpg 
 KakaoTalk_20210503_154210593 (1).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