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October 25, 2021    전자신문보기
한국교계

06/21/21      기독

[한국]꿈의 교회, 반려견을 돌봐주는 드림펫사역 시작



사진: 안산 꿈의교회 드림펫 사역 봉사자들이 지난 13일 교회에서 성도들이 맡긴 반려견을 돌보고 있다.


한국의 안산, 꿈의교회(김학중목사)는 지난 4월부터 주일 예배 시간에 반려견을 맡아 돌봐주는 드림펫 사역을 시작했다. 각각 오전 10시, 정오에 시작하는 3부와 4부 예배 시간에 성도가 반려견을 데려오면 11명의 봉사자가 반려견을 맡아 돌보고 산책을 시켜준다.

지난 13일 오전 9시30분, 주일 예배 준비가 한창인 교회 입구에 반려견을 안은 성도들이 하나둘씩 등장했다. 이들이 교회 마당 한쪽에 있는 ‘펫서비스’라는 간판 아래 울타리가 쳐진 공간으로 가자 ‘드림펫’ 배지가 붙은 앞치마를 입은 봉사자들이 익숙하게 반려견을 맞이했다. 반려견을 맡긴 성도들은 예배당에 들어가고 봉사자들은 분주하게 산책을 준비했다. 

이날도 봉사자들은 7마리의 반려견을 데리고 교회 바로 옆에 있는 마로니에공원과 안산천 옆 산책로를 1시간 동안 산책했다. 최연소 봉사자 남유라(9)양도 함께했다. 봉사자들은 산책하면서 공원에 떨어진 쓰레기를 줍고, 이웃들에게 간식과 함께 전도 용품을 나눠주기도 했다.

드림펫 사역은 김학중 목사가 서기선(29) 드림펫 팀장에게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김 목사는 한 성도가 반려견이 아파서 교회에 오지 못했다는 소식을 듣고 사역을 처음 고민했다고 한다. 그는 “직접 반려동물을 키우진 않지만 이미 반려동물이 성도의 일상에 있고 세상은 함께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추고 있는데 교회는 아직 진입장벽이 높다고 느꼈다”며 “성도들이 예배에 집중할 수 있으려면 교회가 이런 부분에서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학적으로 여러 이야기가 있을 수 있지만 하나님의 피조물인 생명체에 대한 존중이 하나님의 뜻이란 점에서 필요한 사역”이라고 덧붙였다.

(KCMUSA 제공)

 8b1198fed53e4494d78fd0cacf6483be_1623882103_56.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