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 June 20, 2024   
미주한인교계

02/14/23      기독

작은 교회 목회자를 돕는 4가지 방법



작은 교회 목회자들도 즐거움과 보람 속에서 목회를 하고 있지만, 많은 경우 크고작은 낙담과 좌절 속에서 헌신하고 있다.

그들은 아주 적은 돈(많은 소형교회 목회자들은 이중직을 가지고 있다)과 아주 적은 격려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오랜 시간(풀타임 및 오버타임으로) 일한다.

그들은 교회의 이름 없는, 보이지 않는 전사들이다.

당신이 작은 교회 목사를 도울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면, 그들을 도울 수 있는 4가지 방법은 다음과 같다.

1. 작은 교회 목회자와 만나기(How To Reach Out)

당신이,

작은교회 교인

작은 교회의 집사/장로

교단 관계자

신학교 교수

교회 성장 저술가 또는 연사

크든 작든 다른 교회의 목사

작은 교회 목사의 가족

아니면 작은 교회 목회자와 관계가 있거나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어떤 위치에 있든지, 여러분에게 부탁하고 싶다.

당신이 알고 있는 작은 교회 목사에게 만남을 요청하라. 커피, 점심 또는 매우 빡빡한 일정에 맞는 다른 것을 사겠다고 제안하라. 결정하기 어렵다고 포기하지 말라(전에 "만남"을 제안했다가 상처를 받은 적이 있는 사람들은 이를 경계하고, 두려워한다.)

2. 그냥 듣기(Just Listen) 

작은 교회 목회자를 돕고 싶은가?

최근의 자신의 성공에 관해 이야기하지 말라.

그들이 꼭 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을 말하지 말라.

최신 나온 교회 성장에 관한 책을 소개하거나 주지 말라.

당신이 큰 교회 목사라면, 당신의 교회가 성장하기 전에 당신이 작은 교회 목사였을 때를 말하지 말라.

목회자가 무엇을 잘못하고 있는지 말하지 말라.

목회자를 고치려 하지 말라. 

그런 다음 그들과 함께 앉을 때 한 가지를 하라.

자신의 입은 닫고 조용히 듣는다. 그게 다다. 

3. 들어주는 것의 가치(The Value Of Listening)

그들이 무엇을 겪고 있는지 물어 보라.

그들의 기쁨, 도전, 좌절, 분노, 희망에 귀를 기울이라.

그들의 감정을 밖으로 내보게 하라.

당신이 동의하지 않는 것을 목회자가 말할 때 목회자의 생각을 바꾸려고 하지 말라. 상처 입은 사람들은 항상 자신도 믿지 못하는 어리석은 말을 한다. 하지만 어쨌든 속에 있는 말을 해야 한다.

그들과 함께 울고, 그들과 함께 웃고, 그들과 함께 축하하고, 그들과 함께 화를 내라. 그들과 함께 기도하라.

그런 다음 몇 주 후에 다시 전화를 걸어 전체 과정을 한 번 더 반복하라.

이는 당신이 들을 권리를 얻기 위해서가 아니다. "정말로" 그들을 도울 수 있는 충분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누군가가 듣고 있다는 것을 아는 것 자체가 가치 있기 때문이다.

4. 함께하는 사역(Together In Ministry)

당신의 조언, 당신의 아이디어, 또는 당신의 최신 교회 성장법이 중요한 게 아니다. 

목회자에게는 단순히 당신이 필요하다.

고쳐야 할 프로젝트, 해결해야 할 문제, 갈등 없는 교회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작은 교회의 목회자에게 친구로서, 가족으로서, 사역의 동료로서 당신 자신이 필요하다.

목회자에게 질문이 있다면 대답을 얻을 수 있도록 도와주라. 목회자가 필요 사항을 공유한다면, 그것을 충족하도록 도와주라. 목회자가 당신에게 해 줄 조언이 있다면 들어주라. 그리고 목회자가 당신에게 묻고 싶은 질문이 있다면 정직하고 사랑스럽게 답하라.

사역은 어렵다. 소규모 교회 사역은 어떻게 보면 냉혹한 것일 수 있다.

혼자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당신이 목회자 곁에 있다는 것을 아는 것 자체가 가치있는 일이다.

 106f193e077c6a72dbaa6e31b100347a_1675805541_2666.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